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최종 커플로 성사됐던 추성연과 이아영이 결별 선언을 해 충격을 안겼다. 배수진과 동거를 했던 최준호는 현재 이혼 소송이 아닌 상간남 소송을 진행 중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예능 ‘돌싱글즈’에서는 3개월 만에 모인 돌싱 남녀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이혜영은 최준호가 최종선택에서 배수진을 거절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왜 그러셨어요!”라고 물었다. 패널들은 최준호의 선택에 놀라서 실제로 녹화를 잠시 중단하고 제작진에게 이유를 물어보기도 했다고. 이에 배수진도 “왜 그러셨냐”며 분위기를 몰아가자 최준호는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3개월 동안 육아에 집중했다는 배수진은 "사람들이 이혼 두 번 한 것처럼 생각해서 나도 그런 느낌이 든다"라며 "웨딩사진도 찍어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최준호의 거절에 대해서는 "이유를 안다. 아는데"라고 밝혔다.

돌싱남녀의 진실게임도 이어졌다. ‘나는 촬영 당시에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 스킨십을 한 적이 있다’는 질문에 1명이 버튼을 눌렀다. 버튼을 누른 배수진은 기억 못하는 최준호에게 발끈했고, 최준호는 “저희가 마지막 데이트한 날, 우리 둘만의 몰래카메라를 하자면서 손을 잡았던 적이 있어요”라고 기억해냈다. 제작진을 역으로 속이기 위해 사귀는 척 일부러 손을 잡았다는 것.
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방송 이후에 대시를 받은 적이 있다’는 질문에 버튼을 누른 사람은 8명 중 6명이었다. 이에 이혜영은 “그래서 여길 나와야 하는 거야. 결국에는 찾게 되어 있어”라며 기뻐했다.

‘나는 지금 연애를 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2명이 버튼을 눌러 자연스레 이아영, 추성연으로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추성연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는데 장거리이기도 하고, 그 외에 다른 현실적인 문제들이 실제로 진지한 관계로 발전되기가 어렵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걸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까 생각도 많이 했다. 지금 한창 동거 방송을 보면 저땐 저랬었구나 추억이 되고”라며 조심스럽게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아영 역시 “다시 보니까 설레긴 하는데 또 이렇게 될 것 같아요. 이게 맞는 것 같아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돌싱글즈' 댓글 읽어보기 시간을 가졌다. 최준호는 이혼소송이 아직 안 끝났는데 방송 출연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이혼 소송중에 출연한 게 아니라 상간남과의 소송이 진행중이다. 이혼 소송과는 별개의 소송인데 많은 분들이 오해하시더라"라고 해명했다.

배수진과 추성연이 남양주 여행을 갔다왔다는 루머에 대해 배수진은 "대체 그런 소문은 어디서 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고, 추성연은 "살면서 남양주를 가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종 커플이 지 않은 김재열, 박효정은 사귄다는 소문에 대해 김재열은 "촬영날이 아님에도 데이트를 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커플이 되진 않았지만 진짜 친구가 됐다. 그래서 동거 촬영 이후에도 친구로서 여러 번 만났다"며 박효정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아영은 지속적인 악플에 대해 "사치부리고 육아와 살림에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다. 그러나 이건 전남편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오해 안 했으면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돌싱글즈’ 시즌2는 오는 10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