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 사피영 박주미
극중 바람 피는 남편
"애들 결혼 안 보낼 거야?"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배우 박주미가 드라마 속 남편의 바람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박주미가 출연했다.

서장훈은 '결혼작사 이혼작곡'에 출연한 박주미에게 "드라마에서 남편의 불륜에 이혼을 선택했는데, 실제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어떨 것 같냐"라고 물었다.

박주미는 "극 중에서도 정말 딱 한 번 바람을 피웠다면서 무릎 꿇고 빈다. 현실 박주미는 두 세 번은 못해도 한 번은 용서할 것 같다. 현실에서 그러니까 드라마상에서라도 그렇게 해서 카타르시스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서장훈과 제일 친한 분이 박주미의 남편이다"라고 말했다. 박주미는 시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나중에 아들이 결혼하면 함께 살고 싶다고?"라고 물었다.

박주미는 "친정의 경우에 우리 아빠가 장남이셔서 서울로 유학오는 사촌들과도 함께 살았다. 그래서 우리 아이들도, 집을 두 채로 나눠서 큰 아들네와 우리가 같이 살면 어떨까 생각했다. 그런데 지인들이 '언니 애들 다 장가 안 보낼 거야? 큰일 나. 생각도 하지 마!'라고 하더라. 누가 시집을 오겠냐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