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저승사자 눈빛' 보내는 남편
나오자마자 MC들 '집중포화'
홍진경, "우리가 좀 성격이 급해" 인정
사진제공=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채널A·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한다감 닮은꼴’로 미소가 돋보이는 아내가 욱하는 성격의 남편과 함께 ‘속터뷰’에 출격, 초반부터 MC들의 ‘분노 지수’를 끌어올린다.

13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배우 한다감을 닮은 아내 김수현, 그리고 무표정할 때는 위협적인 인상인 남편 이도경이 등장해 고민을 토로한다.

아내는 “남편이 외식을 하다가 나한테 뭔가 기분이 상하면, 숟가락을 확 내려놓고 나한테 ‘저승사자 눈빛’을 보낸다”며 “눈으로 사람한테 위협을 한다”고 고발했다.

이에 남편은 “사실 속으로 4, 5번 참고 삭히다가 겉으로 드러내는 것”이라며 “내가 그렇게 화가 진짜로 나야 아내가 ‘입 다물어야지’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편의 위압적인 말투에 MC 안선영은 “뭐야, 군대도 아니고...”라며 분노를 숨기지 못했다. 그리고 양재진은 “본인은 4번을 참았다는데, 말 안 하면 아무도 모른다”고 지적했고, 최화정도 “삭히지 말고 처음부터 말해야지”라고 거들었다.

‘속터뷰’ 초반부터 남편에게 쏟아지는 ‘집중 포화’에 이용진은 “좀...더 봐야 하지 않을까요? 너무 초반 아니에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홍진경은 “우리가 좀 성격이 급하긴 해”라고 단번에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안선영은 “지금까지 컵라면이 익는 3분 동안 뚜껑을 안 열어 본 적이 없다”며 “그래서 한 번도 적당히 익은 면발을 먹어 본 적이 없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하지만 들을수록 남편 이도경의 ‘프로예민러’ 면모는 심상치 않았다. 아내는 “남편이 후배를 ‘엎어치기’하는 걸 직접 본 적이 있다”고 밝혔고, 남편은 “후배가 술에 취해서 ‘정신 차리게 저 한 번만 때려주세요’라고 자꾸 긁어서 그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아내는 “결국 남편이 후배를 때렸고,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고 말을 이어가 MC들의 혀를 내두르게 했다.

‘애로부부’는 13일(월)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