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배구스타 김희진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역대급 꿀잼을 터트렸다. 배우 공명과 그룹 NCT 도영은 찐 형제 케미로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69회에서는 '국민 곰돌이' 배구선수 김희진과 '천만 배우' 공명의 리얼 일상이 공개됐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역 김희진은 이날 본인의 '원픽 예능'이라고 꼽은 '전참시'에 출격했다. 운동선수가 '전참시'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 김희진의 매니저는 구단 팀 매니저로, 선수들이 온전히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일을 도맡아 했다. 연습할 때 볼을 줍고, 기합을 넣어주거나 경기장 땀을 닦는 마퍼 역할까지 해낸다고. 김희진은 '전참시'를 택한 것에 대해 "매니저가 우리를 위해 정말 많은 일을 해준다. 매니저를 소개하고 싶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라고 털어놔 훈훈함을 안겼다.
무엇보다, 방송 최초로 공개된 김희진의 숙소와 매니저와의 일상이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 김희진은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마친 뒤 매니저와 함께 구내식당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김희진은 딸기잼과 케첩을 바른 식빵 위에 달걀 프라이와 햄을 넣어 푸짐한 토스트를 만들었다. 김희진은 평소 동료 선수들에게도 요리를 자주 해준다고. 아침부터 고칼로리 토스트 먹방에 나선 김희진은 "오늘 화보 촬영이지만 어떡해. 맛있는 걸~"이라고 남다른 먹방러 본능을 과시했다.
모닝 먹방을 마친 김희진과 매니저는 배구 연습에 나섰다. 매니저는 범상치 않은 배구 실력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매니저는 배구선수 출신이었다. 발목 부상으로 재활 치료를 하던 시기에 매니저로 인생 2막을 열게 됐다고. 김희진과 매니저는 마치 친자매처럼 시종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희진은 "평소 내 별명이 희초딩일 정도로 장난치는 것을 좋아한다"라며 높은 곳에 물건 올리는 장난을 즐겨한다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공명은 좌충우돌 관찰예능 적응기로 빅재미를 선사했다. 카메라 앞에서 어찌할 바를 몰라하고, 제작진을 위해 직접 커피까지 만들어 주는 공명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공명은 한참 동안 소파에 앉아 귤 먹방을 찍으며 멍을 때려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공명의 어머니가 스태프들을 위해 직접 준비한 김밥 도시락이 공개돼 감동과 재미를 안기기도.
공명은 아이돌 그룹 NCT 도영과 역대급 친형제 케미스트리를 발산, 안방을 내내 웃음으로 물들였다. 도영은 집에 오자마자 카메라 앞에서 어색해하는 공명의 모습에 "형~하던 대로 해. 요즘 예능 그렇게 안 해"라는 돌직구 멘트를 날려 빵 터지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도영은 부대찌개와 SNS에서 핫한 두부구이를 선보이며 남다른 요리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공명은 동생 도영이 만든 요리에 "진짜 맛있다"라며 찐으로 감탄했다.
특히, 공명과 도영은 먹방을 찍는 내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하게 했다. 도영은 "형이 내 덕분에 100만 팔로워 넘었다고 좋아했잖아"라고, 공명은 "너가 '전참시'에 이렇게 힘을 쏟을 줄은 몰랐어"라는 말로 MC들을 빵 터지게 했다. 한바탕 티격태격 먹방을 마친 두 사람은 함께 NCT 녹음실로 향했다. 평소 NCT 멤버들과도 친하게 지낸다는 공명은 NCT 정우와 텐션 넘치는 티키타카를 드러냈다. 이어 공명은 NCT 127의 신곡 '스티커' 포인트 안무를 즉석에서 배워 도영과 훈훈한 투샷을 연출하기도 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69회는 수도권 기준 5.3%의 시청률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8%로 동 시간대 방송된 모든 방송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7%까지 치솟았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다음 주(18일),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방영 후,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