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중' 출연
"음악 본연의 모습"
'코갓탤' 준우승 데뷔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최성봉이 음악인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최성봉이 출연했다.

최성봉은 "내게 섭외가 들어오는 쪽은 교양, 정치 쪽이다. 음악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MC 김신영은 "올해 초에 안타까운 투병 소식이 들려서, 많은 분들이 걱정했었는데"라고 말했다. 최성봉은 "살아 숨쉬는 동안 노래를 하고 싶어서 수술과 약으로 치료를 하고 있다"라며 음악인으로서의 바람과 포부를 밝혔다.

한편, 최성봉은 2011년 tvN '코리아 갓 탤런트' 준우승으로 데뷔했다. 지난해 5월 대장암, 갑상선암, 전립선암 등을 진단받고 수술을 받았으나 간과 폐로 암이 전이돼 투병 중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