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솔로 무대 한번만 하겠다"
정준하·하하·신봉선, 진지한 평가
유재석 "미주가 제일 연예인이야"
'놀면 뭐하니' 러블리즈 미주/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러블리즈 미주/ 사진=MBC 제공


그룹 러블리즈 미주가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솔로 욕망을 밝힌다.

오늘(1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다가오는 한가위를 맞이해 ‘유대감 댁 노비 대잔치’를 선보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꽃분이’ 미주가 ‘유대감 댁 노비 대잔치’에 모인 엔터계 대표 4인방 앞에서 선미의 ‘가시나’ 단독 무대를 펼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유대감 댁 노비 대잔치’에서 남다른 춤 실력을 보여준 꽃분이(미주)의 활약에 감탄을 쏟아낸 노비 4인방은 조선시대에서 갑자기 본캐들로 돌아와 미주의 솔로 무대 꿈을 위한 깜짝 오디션을 펼쳤다.

유재석(타칭 안테나 회장), 정준하(야무진), 하하(작지만 작은 콴엔터테인먼트), 신봉선(미디어랩시소 송은이 대표 대리)은 소속사 대표 자격으로 심사위원 자리에 앉았다. 미주는 선미의 ‘가시나’를 선곡했고, 노래가 시작되자 아이돌로 변신했다.

심사위원들은 미주의 무대를 본 소감을 진지하게 이야기했다. 이때 유재석은 웃음을 터트리며 “미주가 제일 연예인이야”라고 자신들의 비주얼을 직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전문가다운 심사평을 내놓은 심사위원들은 오디션의 평가 점수를 한자로 표기해야 하는 상황에 모두가 웅성거렸다. 특히 하하는 “9가 작대기 아홉 개야?’라며 예상치 못한 발언으로, 미주를 당황케 만들었다고. 과연 하하는 점수판에 제대로 된 점수를 썼을지, 미주는 총 몇 점을 받았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놀면 뭐하니?’는 오늘(11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