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이는 라디오
사진=보이는 라디오


배우 변요한이 밴드를 결성했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 씨네초대석에는 영화 '보이스'로 스크린에 컴백한 배우 변요한이 출연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이날 변요한은 박하선의 첫 인상에 대해 "얼마전 시상식에서 봤다. 알지만 인사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오늘 봐서 반갑다. 아름다우시다"고 말했다.

영화 홍보를 위해 라디오에 출연한 변요한. 그는 "데뷔하고 지금까지 선배님들하고 연기를 계속 했다. 늘 내가 막내 포지션이었다. 저번에는 홍보 요정이었는데, 이제는 홍보 악마다. 홍보에 재미 들렸다"고 밝혔다.

이어 변요한은 "연초에 밴드를 결성했다. 비공식적으로 곡 만들고 잘 놀고 있다. 음악을 오래한 분들이다. '요'밴드다. 가명이다. 내 포지션은 보컬인데 기타를 노리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예능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골 때리는 그녀들'에 빠져있다는 변요한은 "너무 재밌게 보고 있다. 춤추는 움직임에서 그들만의 고민이 보이지 않나. 리스펙한다. 나도 춤 좋아한다. '골 때리는 그놈들' 하면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