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최종회
역대 레시피 재연
백종원, 종영 소감
'맛남의 광장' 마지막회/ 사진=SBS 제공
'맛남의 광장' 마지막회/ 사진=SBS 제공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이 막을 내렸다. 백종원은 다음을 기약하며 물러갔다.

지난 9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 최종회에서는 역대 방영됐던 요리를 재연하는 '맛남 랜선 요리 교실'이 펼쳐졌다.

앞서 백종원은 원년 멤버 김희철과 함께 제주 해녀들을 다시 만났다. 활기를 되찾은 어촌의 근황이 눈길을 끌었다. 해녀들은 '맛남의 광장' 방영 후 이전보다 10배 더 바다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며 웃었다. 제주 뿔소라 자체를 사람들이 잘 몰랐지만 방송 후 소매업자들도 와서 사갈 정도라고 했다.

이어 백종원은 연구원들에게 제주식 뿔소라 물회를 소개했다. 제주식 물회는 된장 맛이 강한 게 특징이다. 완성된 뿔소라 물회를 처음 맛본 최원영과 최예빈은 참기름 소스와 뿔소라의 조화에 매료됐다. 특히 최원영은 "선생님 레시피라 내가 만들어도 이 맛이 난다"며 "와이프에게 맛을 보여주고 싶다. 엄청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백종원은 한돈을 소개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냈던 '한돈 제육면'을 선보였다. 영상 수업의 소통 문제가 있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요리가 완성됐다. 처음 한돈 제육면을 맛본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은 "이래서 역대급 메뉴구나"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양세형은 달걀프라이를 만들어 한돈 제육밥으로 응용시켰다.

백종원은 또 갈색 팽이버섯을 소개했다. 그는 "안 보이는 곳에서 농산물 연구하는 분들이 많다"며 "이 분들의 노력으로 우리 밥상이 채워지고 있는 걸 몰랐던 사실에 창피했다"고 털어놨다. 백종원은 갈색 팽이버섯을 추천한 원년 멤버 유병재와 함께 직접 사연을 제보했던 연구원과 갈색팽이버섯 농가를 찾아 반가운 근황을 전해 들었다. 재배하는 농가가 4배나 늘었고 판매량도 5배 이상 증가했다.

이에 최예빈은 마라 갈색 팽이버섯 떡 볶음을 선보였다. 그는 라이스페이퍼를 말아 떡을 만들었고, 멤버들은 치즈, 깻잎 등 다양한 재료를 라이스페이퍼에 넣어 또 다른 재미를 더했다.
'맛남의 광장' 마지막회/ 사진=SBS 제공
'맛남의 광장' 마지막회/ 사진=SBS 제공
모든 요리를 마친 백종원은 "오늘 마지막으로 인상 깊었던 식자재와 사연이 많았던 식자재로 해봤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는 일을 해봤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녀보며 느낀 건 외로움이다. 누가 안 알아주는 것. 그 분들이 힘든 건 다른 게 없다. 같은 일을 10년, 20년 해주시는 것만 해도 고마운 거다. 덕분에 우리가 우리 식자재를 먹을 수 있다"며 "보람 있는 여정을 함께 해줘서 감사하고 기회가 되면 또 다시 뭉쳐서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는 일을 다시 해봤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농수축산물 종사자들이 덕분에 위기를 넘겼다며 보내온 감사 메시지가 담겼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