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저렴한 부위"
제자들에게 랜선 강습
"설명 못하네" 디스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제육면 요리를 알려줬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 마지막회에는 '다시 맛남이' 한돈 편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돼지고기 중 비선호 부위가 뒷다리살이다. 가장 구워먹지 않는 부위라서 가장 저렴하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백종원은 요리 제자들에게 한돈 제육면 레시피를 전수했다.

양세형은 "우리가 예전에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판매를 했었다"라며 큰 반응을 일으킨 메뉴라고 말했다. 당시 양세형은 대량 조리를 하며 손님들에게 중화 제육면을 제공했고 SNS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백종원은 만든 양념장과 고춧가루를 따로 놓으라고 했지만 양세형은 그대로 섞는 실수를 했다. 이어 최예빈은 물을 부으라는 말이 없었지만 양념장에 물을 부었다.

이에 양세형은 "설명 진짜 못하네"라며 오히려 백종원에게 화를 냈고, 백종원은 "그냥 다 넣어"라며 고춧가루, 물까지 다 양념장에 넣고 요리를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