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영진./사진제공=KBS joy ‘국민 영수증’
개그맨 박영진./사진제공=KBS joy ‘국민 영수증’


개그맨 박영진이 '국민 영수증' 출연에 대한 아내의 조언을 공개했다.

9일 KBS Joy 신규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미견PD, 송은이, 김숙, 박영진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은 KBS N 오효주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날 박영진은 '국민 영수증'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함께해서 영광"이라며 "아직 까지도 믿을 수 없다. 고정 예능이 제겐 처음이라 큰 자리를 맡은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심적 부담은 있지만 송은이, 김숙 두 선배가 편안하게 해주셔서 멘트를 할 때도 쉽게 편안하게 한다"며 "혹시 제가 눈치 볼까봐 선배들이 호흡을 잡아주신다. 배워가며서 하고 있기에 영광"이라고 전했다.

박영진은 최근 아내에게 자산 관리를 일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아내에게 경재권을 일임 했다. 하지만 아내가 이런 큰 프로에서 너무 캐릭터에 몰입해서 입방정 떨지 말라고 주의를 줬다"며 "'프로 참견러'지만 예능적인 캐릭터가 있어서 심하면 문제가 될 수 있기에 자중하라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