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던, 새 앨범 '1+1' 소개
오늘(9일) 오후 발매
"스케줄, 항상 둘이 함께 다녀"
가수 현아, 던./사진=조준원 기자,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현아, 던./사진=조준원 기자,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현아, 던 커플이 ‘컬투쇼’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가수 황치열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새 앨범 ‘1+1’으로 컴백하는 현아, 던 커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황치열은 “너무 보기 좋고 부러운 분들이다”라며 현아와 던을 소개했다. 던은 “현아가 한창 활동할 때 스케줄을 거의 다 따라 갔다”며 “제가 활동 할 때도 현아가 거의 동행 해줬다. 저희는 약간 한 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활동하는 입장에서는 같이 다니면 매우 힘이 된다”며 “옆에 있는 사람이 스케줄도 챙겨주고 이것저것 챙겨주니 편하다”고 전했다. 현아 역시 “아무래도 확실히 도움이 된다”고 거들었다.
가수 현아, 던./사진=조준원 기자
가수 현아, 던./사진=조준원 기자
이날 ‘컬투쇼’에 참석한 현아, 던 커플의 역대급 출근길 사진이 공개됐다. 현아는 “오늘 신곡 발매 날이다. 기자 분께 엔딩 포즈를 요청 받아서 보여드렸다”며 “하면서 제가 몰입이 안 돼서 멋스럽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민망함에 손으로 얼굴을 가린 현아 옆에서 커다란 하트를 그리는 던의 코믹한 모습이 담겼다. 던은 “하트를 요청해서 전 했는데 현아가 옆에서 부끄러워했다”며 멋쩍어했다.

“가끔 던의 행동이 민망할 때가 있냐”는 김태균의 물음에 현아는 “안 그랬는데 이번 활동 텐션 자체가 다른 게 필요하다고 느꼈는지 본인이 어떤 무드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런 하트같은 이상한 무드들이 발현된다”고 전했다.
가수 현아, 던./사진=조준원 기자
가수 현아, 던./사진=조준원 기자
던은 “컨셉에 충실한 편이다. 활동을 할 때 그 사람이 되려고 노력한다”며 “신곡 가사 중에 ‘오늘만 살아’라는 부분이 나오는데 오늘만 사는 것 처럼 행동해야 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황치열은 ‘배우들 처럼 캐릭터 몰입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고 김태균은 “예전보다 지금 텐션이 더 좋은 것 같다. 행복해 보인다”고 칭찬했다.

던은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되는 ‘핑퐁’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오늘만 사는 친구들이 서로 사랑을 하고 핑퐁처럼 티키타카 하면서 신나게 사랑하고 놀아보자는 내용을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아는 “‘툭’ 하고 주면 ‘툭’ 하고 받고. 무대에 섰을 때 많은 분들과 교감을 할 수 있고 공감대를 살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재미 있는 단어들로 가사를 구사했다”며 “이번 곡 전체 프로듀싱을 던이 맡았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이후 한 청취자는 “현아 씨가 던씨 앞머리 잘라주는 거 유튜브에서 봤다.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 커플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던은 “머리 자리러 샵에 안 간지 1년이 넘었다. 현아가 다 잘라줬다. 사실 전 머리에 대해서 신경을 안 쓰는 스타일이라서 괜찮다”면서도 “처음엔 충격을 받았다. 앞머리를 애지중지 길렀는데 현아가 머리를 너무 짧게 잘랐다. 집에서 생각도 많이 하고 지압도 해서 많이 자란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현아는 “과감한 시도를 해 보고 싶었다”며 “‘1+1’ 앨범을 준비 하면서 해 봤는데 어울리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던은 “항상 저한테 먼저 실험하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