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드X클럽' 티저./사진제공=JTBC
'브라이드X클럽' 티저./사진제공=JTBC


이금희와 김나영이 고민하는 예비신부들에게 따스한 위로와 냉철한 조언을 전한다.

JTBC 추석 파일럿 예능 ‘브라이드X클럽’이 오는 9월 22일, 29일 2회에 걸쳐 방송된다. ‘브라이드X클럽’은 결혼이라는 문턱 앞에서 다양한 이유로 고민하는 예비 신부들의 이야기를 듣고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본격 브라이드 토크쇼다. 다채로운 인생 경험치를 지닌 여섯 언니 박하선, 박해미, 이금희, 김나영, 이현이, 장예원이 예비신부들의 고민에 화끈하고 솔직하게 '진짜' 인생 솔루션을 전한다.

현재 ‘브라이드X클럽’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순차적으로 출연진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지난 8일 공개된 세 번째 티저 영상에서는 '브라이드X클럽'의 '마인드 담당' 이금희가 책을 읽으며 “사랑은 거절할 수 없는 미혹이며 독이 퍼지는듯한 도취이며 백 다섯 조각의 처형일 수도 있다”라는 글귀를 읊는 모습을 담았다.

평소의 따뜻한 이미지와 달리 서늘한 기운을 품은 이금희의 말투가 브라이드들이 처한 절박한 상황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33년 차 방송인 이금희는 그동안 수많은 사람들과 소통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브라이드X클럽'에서도 상처받은 예비 신부들에게 마음을 다정하게 어루만질 예정이다.
'브라이드X클럽' 티저./사진제공=JTBC
'브라이드X클럽' 티저./사진제공=JTBC
9일(오늘) 공개된 김나영의 티저 영상은 '생계 담당' 김나영이 장미꽃을 자르는 미스터리한 모습을 그렸다. "내가 내 손으로 장미 가시를 쥘 때, 가시가 날 아프게 하는 건지 그걸 놓지 않으려는 내가 날 더 아프게 하는건지 모르겠어"라며 알 수 없는 고민을 토로하는 김나영의 모습에서 인생의 기로에 놓인 브라이드들의 깊은 고민을 짐작할 수 있다.

두 아들을 키우는 원더우먼 엄마 김나영은 '브라이드X클럽'에서 '생계 담당'을 맡았다. 예비 신부들이 걱정하는 부분에 대해 현실적인 조언을 전하며 그녀들의 행복을 위해 함께달려줄 계획이다.

박하선, 박해미, 이금희, 김나영, 이현이, 장예원과 함께하는 ‘브라이드X클럽’은 오는 22일, 29일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