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피부 알러지로 고생 중인 근황 알려
미르, "지금 고은아가 큰일났다"
스케줄 중단 사태
사진='방가네'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방가네'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배우 고은아가 피부 알러지로 고생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8일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큰일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미르가 등장해 "지금 고은아가 큰일났다”며 “이맘때쯤 큰일이 나곤 한다. 보여드리겠다“며 고은아의 집을 방문했다.

고은아는 거실에서 두건을 쓴 채 장터국밥을 먹고 있었다. 미르는 “고은아가 알러지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고은아는 "알러지가 심하해서 약도 먹고 있다. 이번이 너무 심하다. 병원에 다니면서 재생 레이저도 하고 있는데 안 낫고 있다”며 “사실 인생에서 제일 심한 상태”라고 토로했다.

이어 “면역력이 없어진 건지 나이가 나이인지라 회복력이 느린 것 같고 촬영 중간중간 치료를 받고 있다”며 “하지도 않던 진정 관리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르는 “이것도 그나마 나아진 건데 고은아가 스케줄이 계속 있다. 여기다가 가린다고 메이크업하면 더 난리난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고은아는 “미치겠다. 쉴 때 이랬으면 마음의 상처가 덜 할텐데 집에서 요양을 하고 있다”며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누굴 탓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색소침착 이라던가 흉터가 남으면 어떡할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그는 저처럼 알러지가 심하신 분들은 과도한 관리와 술을 줄이시라”며 “잡혀있는 스케줄도 다 취소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다 나으려면 한 달 넘게 걸릴 것 같다. 방대표도 그렇고 치타도 그렇고 제 얼굴을 징그럽다고 안 본다. 저도 거울 보기 징그럽다. 방아지(구독자 애칭)들도 양해 부탁드린다”며 속상해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