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사진=보이는 라디오
'라디오쇼' 박명수./ 사진=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박명수가 돈스파이크와의 일화를 전했다.

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서는 '돈은 무엇 무엇이다'로 청취자들의 의견을 받았다.

이날 박명수는 '돈은 돈스파이크다'라는 청취자의 메시지에 "돈스파이크는 한때 제 음악 선생님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명수는 "'무한도전'에서 '강북멋쟁이' 등 많은 음악을 작업했다. 그런데 이후로 연락이 없더라"라며 "'왜 연락 안하냐'고 혼냈다. 그랬더니 '미안해요' 라고 했다"고 깨알성대모사까지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돈스파이크는 똑똑한 작곡가다"라고 훈훈하게 마무리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