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스틸컷./사진제공=MBN
'돌싱글즈' 스틸컷./사진제공=MBN


MBN 예능 ‘돌싱글즈’에서 배수진이 최준호와의 리얼한 동거 생활 후유증을 고백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돌싱글즈’ 최종회에서는 3개월 만에 서로를 다시 마주한 돌싱남녀 8인 김재열, 박효정, 배수진, 빈하영, 이아영, 정윤식, 최준호, 추성연과 4MC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함께하는 스페셜 방송이 진행된다. 이들은 ‘룰은 단 하나, 추억에 빠지세요’라는 미션 속, 합숙과 동거 생활의 리얼한 비하인드와 근황, 출연 소감 등을 전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한다.

이와 관련해 배수진이 ‘준수 커플’ 최준호와 ‘육아’로 가득했던 동거 생활을 회상하며 “리얼한 동거 탓에 사람들이 이혼을 두 번 한 것처럼 생각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한다. 이에 유세윤은 “그 부분은 우리가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연애 프로그램에서 현실 육아를 보여준 점이 차별화 포인트였다, 진심으로 고맙다”고 밝힌다.

배수진을 최종 선택하지 않은 최준호에 대한 추궁도 이어진다. 정겨운과 이지혜가 “화면을 보면서 배신감이 들었다”, “너무 깜짝 놀랐다”는 솔직한 소감을 전한 가운데, ‘돌싱 대모’ 이혜영이 “왜 그랬어요?”라고 돌직구를 던져 최준호를 쩔쩔매게 만드는 것. 이와 함께 현장에서는 배수진, 최준호가 손을 꼭 잡고 길거리를 걷던 미방송분 분량이 전격 공개돼 당시 상황의 전말에 시선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최준호와의 커플 매칭 실패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배수진이 3개월 만의 만남 현장에서는 특유의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분위기를 띄우는가 하면, 네 살 아들 래윤 군과 함께한 근황을 전하며 싱글맘으로서의 진한 모성애를 드러냈다”며 “돌싱남녀 8인과 4MC가 각종 ‘진실게임’을 통해 솔직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1시즌을 마무리하는 만큼, 마지막까지 애정 어린 마음으로 시청해 달라”고 전했다.

‘돌싱글즈’는 돌싱 커플들의 최종 선택이 진행된 지난 9회 방송에서 3.0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한 것은 물론, 광고의 지표가 되는 2049 시청률 또한 1.4%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돌싱글즈’ 시즌1 최종회는 오는 12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며, 새로운 돌싱남녀들의 달콤하고 짜릿한 이야기를 담은 시즌2는 10월 중 론칭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