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구해줘 숙소' 방송 화면.
사진=MBC '구해줘 숙소' 방송 화면.


MBC 예능 '구해줘! 숙소'에서 김숙이 이끄는 놀멍 팀 ‘구례 민트 한옥’이 의뢰인의 선택을 받으며 승리했다.

지난 8일 방송에서는 4년간 직장 생활을 마치고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픈 퇴사자 두 친구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의뢰인은 가슴이 뻥 뚫리는 지리산 자락의 조용한 숙소에서 풀멍, 불멍 등 온갖 멍을 즐기며, 피크닉 할 수 있는 프라이빗한 마당 등을 원했다.

이번 회차에서는 퇴사자 의뢰인 맞춤형 게스트로 숙소러버 산다라박과 퇴사경력직 코디 이혜성이 나섰다. 특히 KBS 출신 프리 아나운서 박지윤, 도경완, 이혜성이 함께 자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 사람은 퇴사 후 리프레시 일상에 대한 꿀팁을 공개하며 허심탄회한 퇴사자 심정을 밝혔고, 특히 “퇴사 후에는 이꼴 저꼴 보기 싫다! 사람이 없는 곳으로 가고 싶다”는 박지윤의 솔직한 멘트에 현장은 격한 공감을 띠며 웃음바다가 됐다.

먼저 놀멍 팀에서는 대한민국 여행 숙소를 모두 섭렵한 믿고 보는 숙팀장 김숙과 절친 산다라박이 지리산을 200% 느낄 수 있는 전라남도 구례로 떠났다. 산다라박은 집에 있는 시간보다 숙소에 있는 시간이 더 많다는 자타공인 숙소 러버. 해외뿐 아니라 국내 숙소까지 섭렵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낸 이들은 해발 400M에 위치한 ‘구례 노고단 뷰 스테이’를 공개했다. 노고단을 눈앞에 두고 신선놀음이 가능한 프라이빗 마당, 구름 위에 누워있는 듯한 역대급 침실 뷰가 차례로 소개되자 라이벌인 쉬멍 팀도 무릉도원이 따로 없는 ‘구례 노고단 뷰 스테이’에 반할 정도였다.

이에 맞선 쉬멍 팀에서는 감성 숙소 전문가 이진호와 실제 퇴사 후 하동 여행 경험이 있는 이혜성이 함께 지리산X섬진강을 품은 슬로시티 하동으로 출격했다. 이들이 첫 번째로 소개할 숙소는 최근 SNS에서 가장 핫한 ‘하동 감성 한옥 스테이’. 이곳은 소설 토지의 배경이었던 최참판댁 인근에 위치한 고즈넉한 한옥 숙소였다. K-감성 가득한 내부를 자랑하던 쉬멍 팀이 숙소 공간 중 가장 하이라이트인 섬진강 뷰 ‘누마루’를 공개하자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풍경에 출연진들은 환호성을 감추지 못했는다. 이때, ‘한옥아, 나도 순정이 있다. 니가 이런식으로 아름다우면 마 그땐 나도 선비가 되는 거야!’ 곽철용이 등판해 숙소의 아름다움에 감탄했다. 이진호와 이혜성은 각도 별로 색다른 풍경을 볼 수 있는 ‘누마루’에서 웰컴 푸드 하동 녹차를 곁들이며 힐링 포인트를 강조했다.

이어 놀멍 팀이 소개한 두 번째 숙소는 할머니 집을 연상시키는 빈티지 한옥에 유럽 감성을 한 스푼 넣은 ‘구례 민트 한옥’. 이곳은 디자이너 출신인 사장님의 센스가 단연 돋보이는 숙소였다. 풀멍이 가능한 감나무 잔디마당,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대나무 숲, 빔프로젝트가 있는 거실과 플레이룸X대형욕조를 겸비한 별채까지. 이를 본 김숙은 “눌러 살게 될까봐 위험한 숙소.”라며 짧은 휴식을 넘어 한달살기 하고픈 중독성 강한 매력을 어필했다.

마지막으로 쉬멍 팀에서는 하동의 반전매력을 뽐낼 수 있는 ‘하동 오션 뷰 펜션’을 소개했다. 하동에서 보기 힘든 레어템 오션뷰가 한눈에 펼쳐지는 숙소 풍경에 출연진들은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테라스에서 바라보는 역대급 일몰&일출 맛집으로 퇴사자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기에 딱 좋은 숙소였다. 이진호와 이혜성은 힐링과 더불어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숙소 주변에 위치한 아시아 최장 ‘집라인’과 하동이 낳은 트로트 프린스 정동원을 상징하는 ‘정동원 길’을 소개하며 색다른 포인트를 더해 눈길을 끌었다.

두 명의 퇴사자 의뢰인은 김숙이 팀장으로 있는 놀멍 팀 ‘구례 민트 한옥’을 최종 숙소로 선택했다. 이들은 가을을 충분히 만끽 수 있는 ‘구례 민트 한옥’의 감나무 마당과 프라이빗 욕조를 포함한 즐길 거리가 무궁무진한 공간들이 좋다고 밝혔다. 2회 의뢰인의 선택은 놀멍 팀에 첫 승리를 안겨주며 쉬멍 팀과 스코어 1대 1을 기록, 다음 회차의 흥미진진한 대결을 더욱더 기대케 만들었다.

‘구해줘! 숙소’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