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TMI뉴스' 방송 화면.
사진-Mnet 'TMI뉴스' 방송 화면.


배우 전지현이 진정한 ‘로열 패밀리’임을 입증했다.

지난 8일 방송된 엠넷 'TMI 뉴스'에서는 '황당무계! 루머에 시달린 스타 WORST 14'라는 주제가 다뤄졌다.

이날 1위는 최근 남편과의 이혼 및 별거설 의혹에 휩싸였던 전지현이었다. 당시 한 유튜브 채널은 "펀드 회사를 운영하는 전지현의 남편이 큰 매출을 올렸고,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며 집을 떠났다. 이혼이 성사되지 않은 이유는 전지현의 광고 위약금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전지현의 광고 계약금은 편당 10억 원 가량.

이러한 루머에 전지현 남편 최준혁은 슬램덩크에서 "저요, 전지현 남편 하고 싶어요"라는 장면을 센스있게 자신의 메신저 프로필로 바꿨고, 패션 디자이너 활동 중인 시어머니 이정우 역시 자신의 SNS에 “화나는 날”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한 전지현, 최준혁 부부의 첫째 아들 학부모 참여 수업에서 부부를 직접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지며 이러한 루머를 더욱 일축시켰다. 전지현의 첫째 아들은 인천 송도 국제학교에 합격했으며, 이곳은 미국 LA 본교를 둔 미국 사립학교다. 1년 유치원 과정 학비만 3600만 원이라 알려져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