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방송인 정가은이 싱글맘으로 아이를 키우며 독박육아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는 '아.육.대' 특집으로 꾸며져 장영란, 박은영, 정가은, 알베르토가 출연했다.

이날 정가은은 자신을 "4년 차 싱글맘"이라고 소개하면서 "처음엔 딸을 혼자 키우다가 너무 힘들었다. 놀이터에서 아이가 웃고 있는데 저는 울고 있었다"고 우울증상을 겪었다고 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정가은을 위해 지방에 있던 부모님이 서울로 올라와 현재는 같이 살고 있다. 정가은은 "딸 입장에선 할머니, 할아버지, 엄마와 함께 사는 것"이라며 "아직은 아빠의 부재에 대해 확실하게 이야기를 해주지 못 했다. 바쁘다고만 했는데 언젠가는 정확하게 말을 해줘야하는데 고민"이라고 고민을 밝혔다.

특히 정가은은 "아이랑 책을 볼 때도 '아빠'가 나오면 그냥 읽어주면 되는데 저도 모르게 '엄마'라고 바꿔서 읽게 된다. 사실 아이는 아무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이어 "이런 것들을 자연스럽게 평상시에도 얘기를 많이 해준다. 어떤 집에는 엄마가 없기도 하고, 할머니가 없을 수도 있다. 어디서든 가족 구성원이 다르다고 해서 이상하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얘기해준다"고 덧붙였다.

정가은이 이런 고민을 하게 된 결정적인 사건이 있었다. 그는 "6개월 전만 해도 아빠에 대한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했다. 딸에게 태어나는 영상을 보여주면서 아빠가 탯줄을 잘라주는 모습을 얘기했더니 '누가? 아빠가? 그게 뭔데?'라고 하더라"고 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김구라는 "(김)동현이가 고등학생 때 제가 이혼을 했는데 아이들이 생각 만큼 눈치가 없거나 모르지 않다. 여태까지 잘 해왔으니까 너무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고 응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