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혜연 "남편 취미 존중"
"부부 사이 더 돈독해져"
"의대생 시절 욕 많이 먹어"
'아수라장' 민혜연/ 사진=SBS FiL 제공
'아수라장' 민혜연/ 사진=SBS FiL 제공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SBS FiL '아수라장'에서 남편 주진모의 취미생활을 존중하며 부부 사이가 더 돈독해졌다고 털어놓는다.

7일 방송되는 ‘아수라장’ 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안소미와 함께 환절기에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MC들은 “이제 자신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자녀들까지 챙겨야 한다”며 가족들의 건강관리법에 관해 이야기한다. 박지윤은 남편의 흰머리를 봤을 때 세월을 느끼고, 정시아는 남편 손이 거칠할 때 짠하다고 하자, 안소미가 “아버지 얘기하는 거 아니고 남편 얘기하는 거 맞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부부간에 스트레스를 안 주는 방법’이 있는지에 대해 물어보자, 안소미는 “돈을 준다”며 쿨한 면모를 보여준다. 민혜연은 “남편의 취미를 보장해준다.”며 “주말 껴서 2박 3일 낚시를 보내주고, 그러면 화요일에 돌아와 3일 만에 본다”고 밝힌다. 그런 생활이 트러블이 줄어서 좋고, 오랜만에 봐서 반갑고 할 얘기도 쌓여 있고 해서 좋다고 한다.

‘건강관리를 위해 하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어보자, 민혜연은 ‘운동’을 꼽았다. 이에 박지윤은 민혜연의 대학시절에 대해 들은 것이 있다며 “그때부터 자기 관리가 철저했다고 들었다”고 말한다.

이에 민혜연은 “보통 의대생들이 시험기간에 내추럴하게 다니는데 저는 화장을 하고 다녔다”고 한다. 그래서 당시 화장한다고 욕을 많이 먹었다고. MC들은 민혜연의 빈틈없는 자기관리에 깜짝 놀라며, 박지윤은 다른 방면으로 욕을 먹었다고 한다. 그는 “난 다리가 굵은데 반바지 입고 다닌다고 욕을 먹었다”고 해 폭소를 자아낸다.

‘은밀하고 비밀스런 토크쇼 아수라장’은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