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황해도 한 상 소식에 음흉한 눈빛
안정환, 물수제비 필승의 파도 계산법
승리 거머쥘 수 있을까?
사진 제공=KBS 2TV ‘랜선장터’
사진 제공=KBS 2TV ‘랜선장터’


황해도 한 상을 사수하기 위한 세 남자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진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랜선장터’에서 안정환, 정호영, 현주엽은 황해도 한 상을 차지하기 위해 승부욕을 끌어올린다.

지난주 비단가리비 먹방으로 팀을 승리로 이끈 현주엽은 이번에 판매할 특산물인 까나리 액젓을 접한 후 실망을 감추지 못한다. 심지어 라이브 커머스 할 때 계속 마셔야 한다는 안정환의 특별 요구에 고개를 저으며 현실을 부정한다고.

이를 달래고자 안정환은 백령도에 남아있는 황해도 음식을 소개, 현주엽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한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점심 굶기’를 건 물수제비 게임 제안에 세 사람은 돌을 고르는 것부터 신중한 모습을 보이며 치열한 대결을 예고한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안정환은 파도의 흐름을 읽으며 신중하게 돌을 던진다. 이에 정호영은 급하게 돌을 다시 찾아 나서고, 이를 본 현주엽은 “너 돌 잘 찾았다?!”라며 폭풍 견제를 선보인다고.

그런가 하면 신중에 신중을 기해 자세를 고치는 현주엽에 안정환은 “농구도 했던 친구가 그걸 못 던지냐”라며 깐족거렸고, 이에 현주엽은 그와 막상막하의 실력을 뽐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팽팽한 물수제비 게임의 패자는 누가 될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랜선장터’는 8일(내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