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간남의 아이라더니 전남편 친아들?
재결합 요구하는 전처
최화정 “엮이면 모두 불행해진다”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최화정이 재결합을 요구하는 전처의 사연에 조언했다.

채널A·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선녀 같은 아내와 동화 같은 삶을 꿈꿨지만 결혼 후 상상 못할 잔혹 동화를 보게 된 남편의 사연 ‘애로드라마-아내가 사라졌다’, 그리고 ‘개미 아내’ 박주애와 ‘베짱이 남편’ 장준혁의 믿기 어려운 고민을 담은 ‘속터뷰’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남부러울 것 없이 행복한 결혼 3년차 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난임 문제로 돌변한 아내 때문에 벌어진 충격적인 사연 ‘애로드라마-아내가 사라졌다’가 공개됐다. 대기업에 다니는 남편은 사내 피트니스에서 만난 연상의 아내를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하지만 3년이 되도록 아이가 생기지 않았고, 결국 병원을 찾은 부부는 난임의 원인이 ‘감정자증(정자의 질과 운동성이 떨어짐)’ 상태인 남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부부는 비뇨기과 수술, 시험관 시술을 시도하며 지쳐 갔지만, 아내가 임신에 성공하면서 다시 행복해지는 듯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남편은 산부인과에서 아내가 다른 남자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어 아이의 아빠가 아내의 대학선배이자 상간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아내는 “어렵게 생긴 아이다. 운명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했다. 남편을 잔인한 말들로 몰아붙이는 아내에게 지쳐버린 남편은 결국 합의이혼을 했고, 그 충격으로 회사까지 그만두고 폐인이 됐다. 그러나 남편은 부모님을 생각하며 다시 마음을 다잡고 일식집을 운영하며 바쁘게 살아갔다.

이후 남편은 이혼 후 씩씩하게 홀로 아이를 키우던 여자와 새로운 사랑을 시작했고, 아내의 아이를 친아들처럼 아꼈다. 그러나 몇 년 후 전처가 아이를 데리고 나타나 “친아빠가 바로 당신이고, 모든 게 다 원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며 재결합을 요구했다. 남편은 새로 꾸린 가정을 지키기 위해 거절했으나, 전처는 아이를 무기로 시부모의 환심을 샀다. 힘겨운 상황에 놓인 남편은 “친아들을 볼 때마다 가슴이 무너진다”며 어떻게 해야 할지 자문을 구했다.

잔인한 전처의 행동에 MC들은 ‘최악의 사연’이라며 경악했다. 스페셜 MC 김승현은 “친아들의 존재를 안 이상 남편의 가슴이 찢어지실 것이다. 하지만 현재의 아내와 아들에게 상처를 주면 안 된다”며 “전처에게 양육비 정도 주면서 선을 지키는 게 최선일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MC 홍진경은 “지금의 아내가 허락한다면 친아들만 데리고 올 수 있는지, 변호사와 상담해 보라”며 전문가의 자문을 제안했다. MC 최화정은 “어떤 상황이라도 지금의 가정은 지켜야 한다. 지금 흔들리면 현재 옆에 있는 아이에게 또 상처를 주는 것이다. 전처와 어떤 식으로든 엮이면 모두 불행해진다”며 사연자가 강하게 대처하길 부탁했다. 양재진은 “전처는 가정을 회복시키려고 시부모님을 이용해 뒷공작을 할 사람이다. 부모님이 끼어들지 못하도록 강하게 담판 지어야 한다”라며 조언했다.

한편, ‘속터뷰’에는 “일하지 않는 남편이 고민”이라는 아내 박주애와 남편 장준혁이 출연했다. 아내 박주애는 “남편이 3개월 이상 일을 계속하지 못한다. 결혼 3년차인데 5번 정도 직장을 그만뒀다”며 ‘상습 퇴사 남편’을 고발했다. 박주애는 “1년 넘게 혼자 일을 하고 있다. 생계를 홀로 책임지는 게 부담스럽고 힘들다”고 토로했고, “진득하게 일을 해야 경력도 쌓이는데 남편은 인간관계는 물론 다양한 이유로 퇴사를 한다”며 속상해 했다.

이에 남편 장준혁은 “일을 하기 싫어하는데 일을 해야 먹고 사니 버텼던 거였다. 근데 한계에 도달했다”며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장준혁은 “용접 일을 할 때 손이 느리다 보니 ‘일 못한다’는 질타를 받았고 그만뒀다. 배달 일은 적성에 맞았지만, 밤낮이 달라지며 적응기간이 필요해서 격일로 한 것이다. 게임 BJ도 하려고 일주일 정도 준비했다. 나름 열심히 살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슨 일을 해도 행복하지 않고, 보람이라는 감정을 느껴본 적이 없다. 일을 하라고 누군가 말을 하면 정지돼 버린다”며 일하지 않는 지금의 삶에 만족한다고 했다.

그러나 행복한 가정을 꿈꾸며 ‘좋은 엄마’가 되고 싶었던 박주애는 “결혼 전 예쁜 딸 낳아 살자던 남편이 결혼 후 아이를 원치 않는다”고 또다른 불만을 밝혔다. 장준혁은 “아내가 자주 아프다, 아이 성별을 정해 낳을 수 없다”며 나름의 이유를 댔지만, 결국 “아내가 계속 일을 했으면 해서…”라며 2세 계획을 포기하게 된 본심을 드러냈다. 아내 박주애는 “남편이 일을 해서 내 부담감을 덜어주면 좋겠지만, 변하지 않는 남편을 보며 최악의 상황도 생각해봤다. 반복되는 싸움에 이제 지친다. 포기했다”라며 마지막 SOS를 요청했다.

일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기적의 논리(?)를 펼치는 남편을 보며 홍진경과 최화정은 “남편이 무기력에 빠져 아무것도 못하는 상태인 것 같다”며 “작은 성취감부터 늘려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한편, 양재진은 “남편은 자존감은 낮지만, 자기애는 높다. 책임감과 회복탄력성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며 정신과 전문의로서 남편의 문제적 행동을 짚었다. 이어 양재진은 “홀로서기가 전혀 되지 않았는데, 참는 연습을 해야 마음의 근육이 생긴다. 본인 인생을 책임지고 참는 연습을 시작해라”라고 진단을 내렸다. 스페셜 MC 김승현도 “아내 분이 최악의 생각까지 했다고 한다. 위기의식을 느끼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남편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안선영 역시 “오늘의 이 조언이 다른 트라우마가 아니라 자극제가 되면 좋겠다”며 남편의 변화를 응원했다. MC들은 만장일치로 아내의 손을 들어줬고, 아내는 “남편이 ‘속터뷰’ 이후 배달 일을 꾸준히 하기 시작했다”며 남편의 변화를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