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영란/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장영란/ 사진=MBC 제공


방송인 장영란이 데뷔 20년 만에 전성기를 맞은 소회를 털어놓는다.

오는 8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장영란, 박은영, 정가은, 알베르토와 함께하는 아빠 엄마의 육아 대담 ‘아.육.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영란은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서 넘치는 활력을 자랑하며 인간 비타민 같은 매력을 뽐냈다. 최근에는 인생 첫 주인공 프로그램인 웹 예능 ‘네고왕 시즌2’에서 상대를 쥐락펴락하는 입담과 높은 공감능력을 선보이며 전성기를 맞이했다.

장영란은 ’네고왕’ 이후 대세에 등극한 일상을 공개한다. 그는 “광고만 8개 촬영하고, 난생 처음 잡지 표지 모델이 됐다. 오늘 죽어도 여한이 없다”며 대국민 감사 인사를 전해 현장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장영란은 자신에게 전성기를 안겨준 ‘네고왕’의 새 시즌에 합류하지 않고, 시원섭섭한 안녕을 고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장영란은 전성기에 취한 나머지 ‘연예인병’을 겪었다고 고백한다. 어느 날 집에서 설거지를 하다, 인기에 심취한 자신을 발견하고 세상 격한 리액션과 함께 ‘연예인병’을 자각해 1분 만에 완치에 성공한 썰을 밝혀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전언이다. 과연 그 내막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장영란은 방송 전성기 외에도 외모 전성기도 맞이했다. 최근 61kg에서 55kg까지 체중을 감량해 화제를 모았던 것. 장영란은 특유의 텐션업 입담으로 다이어트 후 남편이 보인 반응을 들려주더니, 다이어트를 기념해 남편과 방귀를 텄다고 깜짝 고백한다. 결혼 후 방귀 트기만은 사수해온 그가 변화를 준 이유는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장영란은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맺던 당시, 같이 일하는 스태프들에게 감동을 안긴 비화를 귀띔한다. 그는 “계약금 대신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 월급을 올렸다”며 자신의 미담을 셀프 공개한다. 이때 장영란과 오랜 소속사 식구인 MC 김구라는 장영란이 셀프로 미담을 공개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예리하게 짚어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8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