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클라쓰'./ 사진제공=KBS
'백종원 클라쓰'./ 사진제공=KBS


백종원의 제자 파브리가 부대찌개로 이탈리아 친구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이탈리아 부대찌개에 도전한 파브리와 각자의 스타일대로 김밥을 완성시킨 글로벌 새내기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백종원으로부터 이탈리아 식재료로 부대찌개를 만들라는 미션을 받은 파브리는 이탈리아식 소시지인 살라미를 직접 만들어 파는 친구의 가게를 찾았다. 매장과 저장 창고에는 프로슈토, 브레사올라, 콜리네타, 모르타델라 등 다양한 햄과 소시지가 가득했고 이를 보며 입맛을 다시던 성시경은 "재난 상황이라면 저런데 갇혔으면 좋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 중 모르타델라와 살라미를 선택한 파브리는 다진 고기를 대신할 은두자와 함께 김치, 된장, 고춧가루, 칼국수면 등을 부대찌개 재료로 준비해 친구들을 초대했다.

친구들은 파브리가 요리하는 것을 흥미로운 시선으로 지켜봤고 완성된 부대찌개를 맛있게 먹었다. 이 자리에서 파브리와 친구들은 서로 장난을 치고 밥을 두고 티격태격 하는 등 해맑은 모습으로 미소를 불러오기도 했다.

다음으로 글로벌 새내기들의 5인 5색 김밥 만들기가 이어졌다.

백종원과 성시경의 도움 속 새내기들의 김밥이 완성, 시식을 한 백종원은 "어우 짜", "이상한데", "정말 김~밥이다"라는 등 냉철한 평가를 이어갔다. 그 중 애슐리의 '코리안 BBQ김밥'이 호평을 받았고, 한식 김밥을 제대로 알리고 싶었다는 의도로 백종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1등을 차지했다.

평가가 끝난 후 백종원은 "김밥을 아주 쉽게 설명해 주겠다"라며 김밥과 일본 후토마키의 차이점을 알려주었다. 이어 김밥에 대한 선입견을 깨 주겠다면서 중국집의 반찬용 둥근 단무지를 이용해 만들었고 "이걸 이해하면 김밥이 쉬워져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밥과 김에 자신이 좋아하는 재료로 김밥을 만들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밥을 만들 때 반듯한 재료를 넣어야 된다는 생각은 버려야 된다"면서 달걀 지단 대신 스크램블 에그 형태로 만들어, 간을 맞춰 볶은 유부와 함께 듬뿍 넣어 일명 '스크램블 김밥'을 만들었다.

이를 맛본 새내기들은 한결 같이 탄성을 질렀고 에이딘은 "미국 사람들 좋아할 것 같은 맛"이라고 감탄했다.

방송 말미 백종원은 다음 수업 주제는 파전으로, 막걸리를 마실 예정이라고 밝혔다. 막걸리를 마실 수 없는 에이딘을 위해 특별히 우리나라 전통 음료를 만들 것이라며 재료 구매를 위해 그를 전라북도 완주의 로컬 푸드 매장으로 보냈다. 백종원의 지시를 따라 생강과 함께 파전 재료와 곶감을 구매한 에이딘의 모습이 공개되며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백종원 클라쓰'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