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물어보살', 지난 6일 방송
20살 비혼 결심한 의뢰인 등장
서장훈 "100% 연애한다"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방송인 서장훈이 비혼을 선언한 20살 의뢰인에게 역정을 쏟아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다.

지난 6일 방영된 '물어보살'에는 첫사랑과 이별한 충격에 비혼주의자가 되기로 결심한 20살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은 "첫 연애가 3월에 끝났다. 연애도 결혼도 하고 싶지 않다"고 고백했다. 이에 서장훈은 덤덤하게 "그럼 혼자 살아라"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의뢰인은 "살아가는 데 있어서 연애와 결혼이 필요한데 막상 하려니까 무섭다"고 털어놓았다.

17살에 만나 3년 가까이 연애를 했다는 의뢰인은 "그런데 헤어졌다. 전 여친이 고쳐달라고 한 부분을 내가 고치지 않아서 자주 다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말이 가끔 사납게 나오는 경우가 있다"며 "눈매가 날카로워서 쳐다볼 때 고쳐달라고 했다. 공부도 열심히 해달라고 했는데 안 한 게 쌓여서 이렇게 됐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여자친구 말 좀 들어주지 그랬냐"고 물었고, 이수근도 "덜 사랑한 거 아니냐"고 거들었다. 의뢰인은 "나 딴에는 공부 빼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의뢰인은 "내 성격이 막 퍼주는 스타일이라 몸 안 사리고 잘해줬다. 배고프다고 하면 다 제쳐두고 맛있는 거 사다 줬다. 그걸 위해서 아르바이트도 했다. 내가 마음이 여린 편이고 너무 잘해주기도 해서 헤어지고 난 후 정말 힘들었다"며 "어느 순간 여자친구가 무뚝뚝해졌다. 무슨 일 있냐고 물어보니까 대답을 회피하더라. 첫 연애라 정리가 잘 안 된다. 그래서 아예 잊는 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지금 고등학교 때 사귀었던 여자친구 때문에 이러는데 100% 연애한다. 안 할 거 같냐. 무조건 한다. 내 생각에 한 두 달 안에 무조건 연애한다"며 "나이 어리다고 무시하는 게 아니라, 인생이 얼마나 많이 남았는데 연애와 결혼을 못 하냐. 내가 장담하는데 진짜 네 마음에 드는 사람이 나타나면 이런 고민은 들지도 않는다"고 자신했다.

이 말을 들은 의뢰인은 "꿈꾸던 이상형이 나와도 신경 안 쓸 것 같다"고 반박했고, 서장훈은 "X 싸지 마라.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지 말고 가라"라며 역정을 냈다.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인터넷 카페를 통한 여러 번의 소개팅으로 마음이 만신창이가 된 의뢰인이 등장했다. 그는 최근 한 소개팅 결과가 좋지 않다며 "상대방이 다들 나보고 이기적이라고 한다"고 털어놓았다.

먼저 첫 번째 소개팅 상대는 약속 시간보다 2시간가량 빨리 약속 장소에 등장했다고. 의뢰인은 너무 빨리 나온 상대방에게 당황했지만 미안한 마음으로 부랴부랴 나가서 커피를 샀다고 했다. 그러나 상대방은 진동벨이 울려도 차를 갖고 오지 않아 의뢰인을 당황하게 했다는 것.

이에 서장훈은 "소개팅을 나갔으면 둘 중의 하나는 해야 한다. 그런데 둘 다 안 한다고?"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수근은 "이게 무슨 X 매너냐"며 분노했다.

두세 번째 소개팅 상대 역시 다소 황당한 이유로 의뢰인의 마음을 상하게 했다고. 서장훈은 "인터넷 카페보다는 차라리 검증된 결혼정보회사가 어떠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그건 진짜 최후의 수단이라고 생각한다"며 망설였다.

그러자 서장훈은 "이상형이 누구냐?"고 질문했다. 의뢰인은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성실한 사람, 나와 뭔가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자기 일에만 매진하다 45살까지 모태솔로로 지냈던 김민중 씨를 떠올리며 즉석 소개팅을 주선했다. 이후 서장훈은 "두 사람의 이름 궁합이 93%나 나왔다"며 흥분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부모님과 다툰 후 가출을 결심한 딸, 집안일로 이혼 직전까지 간 부부의 고민 등이 소개돼 이목을 끌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