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우도주막' 방송 화면.
사진=tvN '우도주막' 방송 화면.


배우 김희선이 과거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예능 ‘우도주막’에서는 주모 김희선, 지배인 탁재훈, 메인 셰프 유태오, 만능일꾼 문세윤, 센스 막내 카이가 마지막 영업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우도주막’에는 최연소 손님이 찾아왔다. 신혼부부의 7개월 된 아들 로건 군이 함께한 것. 아이의 등장에 탁재훈은 신혼부부만의 시간을 위해 홀로 아이를 맡았고, 문세윤과 김희선 역시 육아 경력자 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에 저녁 식사 후 주안상 시간에도 이야기 주제는 출산, 육아로 이어졌다. 문세윤이 “로건이 엄마 아빠는 둘째 계획이 있냐”고 묻자 최난 씨는 “당장은 아니지만 가지고 싶다”며 “남편이 아기 낳고 엄청 잘해줬다. 그래서 산후 우울증이 전혀 안 왔다. 남편이 거의 출산했다. 아이가 나올 때 남편은 옆에서 기절해 있었다. 진통을 느낄 때 본인도 잠을 못 자고 토하고 너무 힘들어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tvN '우도주막' 방송 화면.
사진=tvN '우도주막' 방송 화면.
김희선 역시 "우리 아기 아빠도 그랬다. 너무 우니까 내가 너무 짜증나서 좀 나가시라고. 나보다 더 울더라. 내 소리가 먹히더라 신랑한테. 내가 아픈 건 티도 안 난다. 아픈 건 난데 왜 자기가 난리야"라며 출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김희선은 "김희선은 “산후우울증은 남편이 잘 해줘도 문제고 안 잘해줘도 문제다. 그런데도 이렇게 만족할 정도면 정말 잘 해주신거다”라고 말했다.

문세윤은 “당연한 일이지만 대단한 일을 하신 것도 많다.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게 쉬운 일이 아니다. 가장 힘든 일이 육아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문세윤은 “공익근무 하면서 아기를 낳아서 가진게 없을 때다. 그래서 첫째를 더 열심히 봤다. 그런데 둘째 낳고는 일이 잘 풀려서 아내가 거의 육아를 했다”고 밝혔다.

김희선은 “산후 조리원에서 두 시간에 한 번씩 모유를 먹이는데 내가 어느 날 베개를 껴안고 있더라. 잠을 못 자서 정신이 없었던 거다. 베개가 아기인 줄 알았다. 아기 아빠한테 애기 누르지 말라고”라며 육아로 인한 불면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희선은 "아기 아빠가 벤치프레스 200kg 든다. 그런데 아기 5kg를 못 든다. 왜 그러는 거냐. 아기만 안으면 벌벌 떤다"고 말했고, 문세윤은 "멈춰 있는 것과 움직이는 것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