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태극전사 출동
"우리는 축구왕"
예능감+팀워크 활약
'골프왕'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골프왕'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골프왕' 축구왕들이 골프왕과의 족구 대결에서 승리했다.

6일 밤 방송된 TV조선 '골프왕'에는 2002년 영광의 태극전사 황선홍, 최용수, 김병지, 김태영이 출연했다.

'골프왕' 멤버들은 족구장에서 마주한 태극전사들을 보고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김병지는 "우리가 축구왕이니까, 여기서 족구 대결을 해보자"라고 제안했다.

황선홍은 "우리가 이기면 원하는 거 하게 해달라"고 제안했고 족구 대결이 시작됐다. 3대 2로 우세하자 양세형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만큼 어마무시하지 않다. 재미있다"라며 의기양양했다.

축구왕 멤버들은 프로 선수답게 팀워크를 발휘했고 골프왕 또한 뒤지지 않는 실력을 보였다. 이날 결과는 축구왕 팀의 승리로 끝이 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