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회장' 허경환
"사람이 달라보여"
섬 생활 완벽 적응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허경환이 청년회장으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6일 밤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는 허경환과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의 섬 생활이 그려졌다.

허경환은 "돌 틈, 바위 틈에 해산물들이 보일 거다"라며 채집하라고 말했다. 이상호, 이상민은 "어디에 있는지 시범을 보여달라"라고 말했고, 허경환은 단 한 번에 갯벌에서 거대한 참소라를 잡는데 성공했다.

허경환은 "여러분, 청년회장입니다"라며 자신의 행동에 뿌듯해 했다.

김나희는 "해삼, 소라를 잡으러 갔을 때 곧바로 소라를 잡아서 본인도 놀란 것 같았다. 사람이 달라보였다. 이렇게 행동으로 보여준 적이 있었나"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허경환은 바위 틈에 숨어있는 소라들을 계속 빠르게 발견해 개그맨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