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배우 임윤아, 박정민이 몰아가기부터 다정한 분위기까지 '기승전결' 확실한 너스레 케미를 뽐냈다.

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영화 '기적'의 배우 임윤아,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정민은 "운전할 때 라디오를 자주 듣는다. '정희'도 가끔 듣는다. 재밌다"고 밝혔다.

소녀시대 멤버 전부 '정희'에 나온 적 있는데 임윤아는 '정희'가 첫 출연이다. 이에 임윤아는 "그러게요. 바쁜 척 했네"라며 웃었다.

이어 김신영이 써니, 권유리가 임윤아 잘 부탁한다고 연락이 왔다고 하자 임윤아는 "몰랐다. 감동이다"라며 "응원해준 만큼 잘하고 가겠다. 나머지 하고 싶은 말은 톡으로 남기겠다. 고맙다"고 말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 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 분)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잠품. 오는 15일 개봉한다.

임윤아는 "기찻길은 있지만,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서 간이역 하나를 세우는 게 꿈인 한 소년의 이야기를 담은 따뜻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박정민은 "이렇게만 말하면 재미없을 것 같은데, 되게 재밌다. 뒤에 뭐가 많다"고 덧붙였다.

임윤아는 "라희는 준경이 여자친구고 자석같은 여자다. 준경의 천재성을 알아채고 이끌어준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박정민은 "준경은 수학이나 과학에 천재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보다 기차역 세우는 게 중요한 아이다. 왜 세우려고 하는지도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기적' 이행시에 대해 박정민은 "(기)적은 (적)말 재밌다"고 해 한숨을 자아냈다. 임윤아는 라희로 "(라)희와 준경이가 나오는 '기적'을 정오의 (희)망곡에서 홍보하러 나왔습니다"라고 이행시를 지었다.

윤아, 박정민은 '기적'에서 경상북도 봉화 지역 사투리를 연기했다. 윤아는 기억나는 사투리 대사로 "점마는 천재다. 대단타"를 꼽았다.

어린 친구들에게 '따따따' 누나로 불린다는 임윤아는 목소리 수집에서 영화 '엑시트' 속 따따따 연기를 다시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출연한 영화, 드라마 중 가장 힘들었던 캐릭터를 묻자 임윤아는 "몸이 힘들었던 건 '엑시트'였지만, '기적'의 사투리도 어려웠다. 공부를 많이 했다"며 "현장에서 봐주시는 사투리 선생님이 계셨고, 박정민 오빠가 레퍼런스도 공유 많이 해줬다. 주변 분들한테도 대본 체크 받고 녹음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박정민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가장 어려웠다"며 "'기적'을 찍으면서는 행복했다. 임윤아 씨는 힘들다고 하니 제가 죄송하다"고 농담을 건넸다.

서로의 첫 인상에 관해 묻자 박정민은 "되게 좋았다. 지금도 너무 좋다. 나중에 제가 자서전을 쓸 일이 있다면 거기에 쓰겠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크게 다르지 않다. 처음부터 친근한 느낌이 들었고, 잘 대해줬다"고 했다.

이에 김신영이 "중간부까지는 서로 몰아가기를 하다가 이제 후반부가 되니 다시 다정한 모드냐"라고 하자 박정민이 "정신차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녀시대 '최애송'에 대해 박정민은 "군대에 있을 때 소녀시대가 데뷔했다. 난리였다. 제대 하자마자 나온 노래가 'Gee'였다. 그 앨범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임윤아는 "활동할 때 좋아했던 건 '소원을 말해봐', '라이언 하트'다. 특히 '라이언 하트' 무대를 할 때 추억이 재밌었다. 의상도 예쁘고, 반짝반짝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매년 생일 때마다 커버 댄스를 보여줬던 임윤아. 그는 올해는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을 하겠다고 밝히며 잠깐 안무를 보여줘 환호를 이끌었다.

앞으로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 박정민은 "앞으로도 계속 임윤아 씨와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했고, 임윤아는 "마찬가지다. 박정민 배우 같은 분이 없었다. 더 바랄 게 없다"고 너스레 케미를 강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