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임윤아가 소녀시대 '최애송'을 꼽았다.

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영화 '기적'의 배우 임윤아,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한 영화, 드라마 중 가장 힘들었던 캐릭터를 묻자 임윤아는 "몸이 힘들었던 건 '엑시트'였지만, '기적'의 사투리도 어려웠다. 공부를 많이 했다"며 "현장에서 봐주시는 사투리 선생님이 계셨고, 박정민 오빠가 레퍼런스도 공유 많이 해줬다. 주변 분들한테도 대본 체크 받고 녹음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박정민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가장 어려웠다"며 "'기적'을 찍으면서는 행복했다. 임윤아 씨는 힘들다고 하니 제가 죄송하다"고 농담을 건넸다.

서로의 첫 인상에 관해 묻자 박정민은 "되게 좋았다. 지금도 너무 좋다. 나중에 제가 자서전을 쓸 일이 있다면 거기에 쓰겠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크게 다르지 않다. 처음부터 친근한 느낌이 들었고, 잘 대해줬다"고 했다.

소녀시대 최애송에 대해 박정민은 "군대에 있을 때 소녀시대가 데뷔했다. 난리였다. 제대 하자마자 나온 노래가 'Gee'였다. 그 앨범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임윤아는 "활동할 때 좋아했던 건 '소원을 말해봐', '라이언 하트'(Lion Heart)다. 특히 '라이언 하트' 무대를 할 때 추억이 재밌었다. 의상도 예쁘고. 반짝반짝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