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 고민 있을 것"
박효정, 김재열 선택X
최준호, 선택 안했다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추성연·이아영 커플만이 최종 커플이 됐다.

5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는 각 커플들의 최종 선택이 그려졌다.

싱글대디와 싱글맘의 만남인 최준호·배수진 커플은 최종 선택을 앞둔 마지막 날 밤 속터놓고 이야기를 나눴다. 최준호는 "처음 만났을 때는 첫인상이 제일 괜찮았던 사람이었다면 지금은 배수진이자 래윤이 엄마. 그것만으로도 굉장히 좋은 시간이었다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유세윤은 "공감대가 높지만 현실적인 고민들이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미래에 대해서, 아이에게 상처를 주지 않을까 두려움 때문에 고민이 많을 것 같기는 하다"라고 공감했다.

추성연은 이아영에게 귀걸이를 선물했고, 이아영은 "너무 예쁘다"라며 마음에 들어했다. 이아영은 아산으로 근무지를 옮겼으면 좋겠다고 말했지만 이혼 전 신혼집이 아산에 있었던 추성연은 "별로 좋은 기억이 없는 곳"이라며 딱 잘라 거절했다. 이아영은 "장거리 연애 만만치 않다. 그 부분에 있어서 애정이 식었었다"라고 말했다.

김재열과 박효정은 최종 선택 전 마지막 저녁식사를 하며 솔직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박효정은 "주도권을 서로 가져야하는 점에서 부딪치는 것 같다. 내 마음대로 안 되면 답답한 마음을 느꼈고, 김재열 씨는 그걸 의식하지 못한다는 게. 그 하나의 행동이 아니라 더 크게 보인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재열은 "서운한 게 있으면 바로 풀어야 한다"라고 말했고, 박효정은 "공감하는데 솔직함은 양날의 검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박효정은 과거 결혼 생활을 생각하던 중 눈물을 흘렸다.

짧았던 동거 생활이 끝나고 각자 결정의 시간이 왔다. 김재열은 박효정과 만남을 이어가고 싶다며 뒤를 돌아봤지만 박효정은 김재열을 돌아보지 않고 떠났다. 김재열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는데 아쉽긴 하다"라고 말했다. 박효정은 "연인으로 발전할 만큼의 감정이 없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아영은 선택을 앞두고 "오빠는 확실히 자기 마음을 표현해줘서 고마운데 장거리가 너무 무섭다. 오빠가 확신을 주는데도 나는 못주는 큰 이유다"라고 말했다. 추성연은 뒤를 돌아보며 만남을 이어가겠다는 표현을 했고, 이아영 또한 돌아봐 '돌싱글즈' 1호 커플이 성사됐다. 이지혜는 "이 커플이 잘 돼서 너무 행복하다. 두 분의 눈빛만 봐도 헤어질 수 없는 커플"이라며 박수를 쳤다.

최준호와 배수진의 선택에서 배수진은 뒤를 돌아봐 최준호를 선택했다. 하지만 최준호가 자리에 없어, MC들을 크게 놀라게 했다. 앞서 최준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시간을 좀 줄 수 있냐"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배수진을 선택하지 않았다.

이지혜는 "오히려 준호 씨가 선택을 하고 수진 씨가 선택을 안 할 줄 알았다"라고 말했고 이혜영 또한 격하게 공감했다. 최준호는 선택을 하지 않은 이유에 "지내면서 너무 좋은데, 좋으면서도 걱정이 되는 부분들이 생긴다. 아이들. 친구처럼 평생을 지낼 수 있을까"라며 동갑내기 아이들의 현실을 걱정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