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충원, 깜찍한 아들 공개
"경호원 잘린 뒤 육아 매진"
최영재, 응급처치 선생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최영재가 유명해진 뒤 경호원에서 잘렸다고 말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강철부대' 황충원이 사유리와 젠을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젠과 사유리는 밀리터리룩을 입고 황충원을 만났다. 황충원의 아들 황서준은 깜찍한 모습으로 젠과 인사를 나눴다.

이어 응급 처치 교육 선생님으로 '강철부대' 마스터 최영재가 등장했다. 사유리는 "잘생긴 보디가드였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최영재는 당시 화제가 됐던 사진 그대로의 눈빛을 선보였다.

최영재는 "의도치 않게 얻은 유명세 때문에 경호원을 잘렸다. 그 뒤로 딸 육아에 매진하고 있다. 딸 2명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영재는 황충원에 대해 "갑자기 가야한다고 하면 아이 때문인 걸로 서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영재는 아이의 목에 과자가 걸렸을 때의 대처법을 설명해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