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방에서 쓰러져
"장항준, 책 안 읽어"
순정만화 좋아했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김은희 작가가 남편 장항준 감독에 대해 폭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김은희 작가가 출연했다.

김은희 작가는 만화방에서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만난 이유에 "어렸을 때 만화방에서 물도 안 마시고 밥도 안 먹고 만화만 계속 보다가 쓰러져서 119에 실려간 적이 있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남편 장항준 감독에 대해 "다른 방송에서 보니까, 장항준 감독님이 '김은희 작가의 상상력을 키워준 건 본인'이라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김은희 작가는 "그러기는 하다. 뭐, 술? 그거 말고는 없다. 책도 내가 훨씬 많이 읽는다. 작가치고 그렇게 책을 안 읽는 사람 처음 본다. 책꽂이에 결혼 전에 읽은 책 밖에 없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은희 작가는 상상력 원천으로 만화방에서 읽은 만화책들을 꼽았다. 양세형은 "가장 좋아하는 만화는 뭐냐"라고 물었고, 김은희 작가는 "순정만화였다"라며 장르물의 대가인 현재의 모습과 달라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