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규형과 매니저가 라이딩에 나선다.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규형과 매니저가 라이딩에 나선다. /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이규형이 매니저와 드라이빙 데이를 즐긴다.

4일 방송되는 '전참시' 168회에는 이규형과 매니저의 다이내믹한 하루가 그려진다.

이규형과 매니저는 바이크를 타고 어딘가로 향해 의아함을 자아낸다. 매니저는 "둘 다 바이크 타는 걸 좋아해 서울 근교 스케줄은 바이크를 타고 가곤 한다"고 제보했다.

이규형은 라이딩 도중 시도 때도 없이 "지수야~"라고 매니저의 이름을 불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이규형은 카메라 앵글까지 신경 쓰는 모습으로 MC들을 빵 터지게 했다. 과연 이규형과 매니저에게는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지 궁금증이 집중된다.

두 사람이 바이크를 타고 도착한 곳은 한 서킷장. 이규형은 자동차 액션 연기를 위해 고난도 서킷 드라이빙에 도전했다. 속도감 넘치는 드리프트가 보기만 해도 손에 땀을 쥐는 가운데, 이규형은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드러냈다.

이규형은 서킷 드라이빙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규형과 매니저의 특별한 하루는 4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전참시' 168회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