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에 오종혁, 최영재, 박군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에 오종혁, 최영재, 박군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JTBC


'강철부대' 오종혁, 박군, 최영재가 자존심을 걸고 숨 오래 참기 대결을 펼친다.

JTBC '아는 형님'이 9월 4일부터 저녁 7시 40분으로 방송 시간대를 옮긴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출연한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 활약한 오종혁, 박군, 최영재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아 온 세 사람은 처음부터 시선을 압도하는 퍼포먼스로 등장해 특수부대 출신다운 뜨거운 에너지를 보여줬다.

이들은 각자가 경험한 특수부대의 특수 훈련법에 대해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해병수색대 출신 오종혁은 "일주일 동안 바다에서 전투 수영을 하는데, 두 눈 뜨고 수영하는 걸 훈련한다"며 해병수색대만의 강도 높은 수중 훈련법을 설명했다. 또한 오종혁은 "고된 훈련도중 교관이 말을 걸 때가 있다"며 당시 전했던 웃픈(?) 답변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전사 출신 박군 역시 바다에서 했던 고된 훈련 경험담을 풀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의 훈련 경험담을 듣던 형님들은 "그럼 너희 셋 중에 물에서 숨을 제일 오래 참을 수 있는 사람이 누구냐"며 특수부대 출신들의 승부욕을 자극하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오종혁은 "군대에 있을 땐 2분 30초 까지 참아봤다"며 놀라운 기록을 언급했다. 이에 세 사람은 즉석에서 곧바로 숨 오래 참기 대결을 펼쳐 승부욕의 끝을 보여줬다. 특이 장기 다수 보유자(?)인 이상민 역시 대결에 참여했다. 이내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대반전 결과가 이어지며 형님학교는 뒤집어졌다.

특수부대 출신 전학생들이 보여주는 에너지 넘치는 예능감은 4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