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사진=KBS
'힛트쏭'./ 사진=KBS


'이십세기 힛트쏭'이 록발라드로 가을 감성을 자극한다.

오늘(3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추남(秋男) 울리는 록발라드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가을로 접어드는 무렵 '힛트쏭'에 등장하는 록발라드는 듣는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힛트쏭'에선 록발라드의 '끝판왕' 곡이 등장해 이목을 모은다. 치솟는 고음의 향연은 마치 성악을 방불케 할 정도. '힛트쏭' MC 김희철과 김민아 또한 '록 스피릿'을 터트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90년대 말 돌풍을 일으켰던 사이버 가수 아담의 고품격 록발라드는 듣는 이에게 귀호강을 선사할 전망이다. 인간 여성을 사랑해 현실 세계로 오게 된 아담. '힛트쏭'에선 갑자기 바이러스 때문에 사라졌다는 아담의 이색 근황까지 공개된다.

록에 살고 록에 죽는 김희철의 '록발라드 명곡 메들리'도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자칭 '록사모'라는 김희철은 자신의 '최애' 록발라드 플레이리스트를 대방출했다는 후문이다.

'추남(秋男) 울리는 록발라드 힛트쏭'은 오늘(3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