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죽순 농가를 재방문했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다.

지난 2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는 죽순 농가의 근황을 듣기 위해 백종원과 양세형이 경상남도 거제로 향해 농민을 다시 만났다.

이날 죽순 농가 농민은 방송 이후 재고량이 없다며 "작년에 버렸던 죽순들이 올해는 다 팔았다. 백종원 덕분에 가격도 좋게 다 팔 수 있었다. 납품받는 공장이 하나 더 생겼다"고 밝혔다.

이에 양세형은 "이게 방송의 힘"이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죽순을 몰랐던 분들이 많아서 더 신경이 쓰였다"고 전했다. 그러자 농민은 "방송 봤다. 요리하는 거 보면서 많이 배웠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맛남 연구원들의 '맛남 랜선 요리 교실'이 열렸다. 양세형은 죽순 달걀탕을 만들었다. 부드러운 달걀의 식감과 아삭한 죽순 식감이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곽동연은 "해장에 좋겠다"며 스케치북에 레시피를 적기도 했다.
/사진='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이어 곽동연은 복습 메뉴로 죽순 볶음밥을 재해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죽순 볶음밥을 동그랗게 뭉쳐 이탈리아 스타일의 아란치니를 선보였다.

음식을 맛본 최예빈은 "튀기길 잘했다. 볶음밥과 완전 다른 맛"이라고 감탄했다. 백종원은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케첩에 찍어 먹어도 좋다"고 추천했다. 두 아이의 아빠인 최원영은 "죽순의 느낌이 거의 안 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에 백종원은 "장점이라는 게 죽순이라는 걸 거의 모르고 먹는데 일반 아란치아보다는 중간에 씹을 게 있어서 좋다"고 평했다. 그러자 양세형은 "죽순의 아삭함과 튀김의 바삭함이 잘 어울린다"고 동감했다.

그런가 하면, 전남 완도 다시마의 근황을 듣기 위해 백종원과 양세형이 제보자를 다시 만났다. 당시 가격 하락과 창고에 쌓인 재고로 인해 농벤져스에게 S.O.S를 보냈던 제보자는 "방송 이후 가격이 회복되고 다시마도 꾸준히 소비되고 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과 양세형은 "너무 다행"이라며 다시마 어가를 응원했다.

이에 최원영이 다시마를 이용해 다시마 무 라면 끓이는 방법을 전수했다. 최원영은 그릇에 먼저 큰 다시마를 깐 뒤 라면을 올려 감칠맛이 일품인 요리를 완성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