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스틸컷./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스틸컷./사진제공=JTBC


특수부대 출신 오종혁, 박군, 최영재가 형님학교에서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오는 4일부터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전국 최고의 특수대원들이 모인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 특별한 도전을 했던 오종혁, 박군, 그리고 마스터 최영재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은 세 사람은 오프닝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현란한 등장으로 형님들을 기선 제압한다. 이날 특수부대 출신 전학생들은 살벌한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특수전사령부 출신 박군은 "훈련은 물론 축구마저 특별하게 한다"고 자부한다. 특히 ”40명이 럭비공 2개로 집단 축구를 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오종혁 역시 “해병수색대는 특유의 근성이 있어서, 교육을 받고 나면 눈이 돌아간다”며 경험담을 재연해 놀라움을 안긴다. 특수전사령부 및 제707특수임무단 출신의 최영재 역시 극한 훈련 중 겪었던 충격적인 경험을 전해 형님학교를 뒤집어놓는다.

또한 세 사람은 특수부대 출신임을 증명하는 역대급 사격 실력은 물론 어디에서도 공개하지 않았던 특별한 장기까지 보여줬다는 후문.

특수부대 출신 전학생들의 자존심 대격돌은 오는 4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