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새 부캐 탄생
'유 대감' 이어 '유 닥터'
박기웅, 전소민 과거 고백
'런닝맨' 유 레이즈 맨 업 레이스/ 사진=SBS 제공
'런닝맨' 유 레이즈 맨 업 레이스/ 사진=SBS 제공


배우 박기웅이 SBS ‘런닝맨’을 통해 전소민과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유재석이 또 한 번 활개 칠 ‘유 레이즈 맨 업’ 레이스의 정체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여자 멤버들은 각 팀의 팀장이 돼 미션마다 원하는 남자 멤버를 한 명씩 선택해 팀을 이루고, 선택받지 못한 남자 멤버들은 버림받은 멤버로 취급했다. 동시에 유재석은 이들의 팀장이 돼 자신감을 북돋아 주는 ‘유 레이즈 맨 업’ 레이스로 펼쳐졌다. 레이스 명을 들은 멤버들은 “‘재석 세 끼’에 이어 유재석 특집 좋다”고 하거나 “(유재석 특집) 그만해”라며 상극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방송된 ‘재석 세 끼’ 레이스는 대감이 된 유재석의 횡포로 역대급 재미를 선사한 바 있다. 이번에도 유재석은 팀장이 돼 팀원들의 정신을 개조시켜주는 ‘유 닥터’로 변신했다. 그는 “이런 거 너무 좋다. 자신 있는 분야”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배우 윤시윤과 하니, 박기웅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팔방 미남’ 윤시윤은 모범생 이미지와 정반대인 깡깡미를 선보여 멤버들의 폭풍 놀림을 받았다. ‘털털의 대명사’ 하니는 연기자 안희연으로 변신했지만 여전한 ‘너털 리액션’으로 멤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맷돌 형’ 박기웅은 평소의 악역 이미지와는 다르게 원맨쇼를 펼치는 등 역대급 허당미를 선보이는가 하면, 전소민과 대학 시절 만난 적이 있다며 당시 패션을 기억하는 등 둘만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런닝맨’은 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