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죽순 농가 찾았다
"올해는 재고 없다" 미소
죽순 활용한 새 요리는?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죽순 농가를 방문, 방송 이후 달라진 점을 들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죽순 농가를 다시 찾은 백종원, 양세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죽순 농가 농민은 "작년에는 버렸던 죽순들이 올해는 다 팔았다. 재고가 없다. 선생님이 해준 덕분에 가격도 좋게 다 팔 수 있었다"라며 "납품받는 공장이 하나 더 생겼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이게 방송의 힘이다"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죽순은 몰랐던 분들이 많아서, 더 신경이 많이 쓰였었다"라고 전했다.

농민은 "방송봤다. 요리하는 것도 보면서 많이 배웠다"라며 '맛남의 광장'에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양세형은 죽순 달걀탕을 다시 만들겠다고 밝혀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에게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