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무와 깜짝 만남
33년 간 150억 빚
'성윤랜드' 빅픽처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놀이동산 알바 정성윤이 꾼 빅픽처는 과연 무엇일까.

4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배우 임채무가 운영 중인 놀이동산에 취업한 정성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집에만 있어 답답한 아이들을 위해 놀이동을 방문한 정성윤, 김미려 가족은 그곳을 운영하는 배우 임채무와 깜짝 만남을 가졌다.

정성윤과 김미려는 "아이들하고 놀다 보니 안 늙는다"는 임채무의 동안에 한 번, 놀이동산 적자로 현재 갚아야 될 채무만 150억에 달한다는 말에 또 한 번 깜짝 놀랐다.

33년간 큰 빚을 감내하면서도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원을 지켜온 임채무의 인생 이야기에 깊은 감명을 받은 정성윤은 놀이동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결심했다고.

이와 관련 열심히 놀이기구를 닦고 조이는 열혈 알바 정성윤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정성윤은 김미려에게 성윤랜드를 세우겠다는 원대한 계획을 털어놓았다.

이에 김미려가 자금 조달 방안을 묻자 정성윤은 다 생각이 있다는 듯 자신감에 찬 모습을 보여 대체 어떤 방법일지, 또 그의 야망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본방송에 관심을 집중시킨다.

알바생 정성윤이 꿈꾸는 판타스틱 '성윤랜드'의 결말은 4일 오후 9시 15분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