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평양+밴드 경로이탈, 이번엔 올스타 성공?
더욱 치열해진 '두 번째 판-1대1 데스매치'
오는 4일(토) 생존자 공개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가 ‘두 번째 판-1대1 데스매치’를 맞아, 불이 제대로 붙은 30팀의 치열한 무대를 예고했다.

특히 첫 판에서 별 하나가 모자라 ‘올스타’를 받지 못하고 칼을 갈아온 ‘국악계 슈퍼스타’ 유태평양과 밴드 경로이탈의 연합팀 ‘버뮤다 삼각지대’가 받아들 결과에 시선이 쏠린다.

4일 방송되는 ‘조선판스타’ 4회 예고편에서는 어린 K-소리 꿈나무들의 치명적인 귀여움과 특급 실력이 모두 폭발하는 무대에 판정단 허경환&박은영이 “오구오구”를 연발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국악계 대모’ 신영희 명창도 "찢었다...찢었어”라며 감탄했고, 소리꾼 김나니는 “훌륭한 소리꾼이 될 거라고 확신해요”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렸다.

한편, 지난 회에서 최고의 무대를 보여준 소리꾼 유태평양&밴드 경로이탈의 연합팀 ‘버뮤다 삼각지대’에게 판정단 안예은이 기립박수를 보내는 모습도 공개됐다. 첫 번째 판에서 유태평양과 경로이탈에게 “마음이 움직이지 않았다, 더 과감해져야 할 것 같다”며 판정단 중 유일하게 별을 주지 않은 안예은이 두 번째 판에서는 ‘올스타’에 협조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선판스타’ 4회는 오는 4일(토)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