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선공개 영상./사진제공=채널S
'신과함께2' 선공개 영상./사진제공=채널S


가수 김정민이 아내 루미코와 두 번째 만남에 2박 3일 여행을 떠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김정민은 여행 중 “손 한 번도 안 잡았다”라고 밝혀 4MC의 설렘을 유발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신과 함께 시즌2’의 게스트 김정민과 아내 루미코의 2박 3일 첫 여행 썰이 담긴 영상이 선공개됐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시우민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2일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 김정민은 ‘불도저 사랑꾼’의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모은다. 김정민은 아내와 소개팅 후 두 번째 만남에 2박 3일 여행을 떠났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정민은 첫 만남에서 한국의 시골을 보고 싶다고 한 아내를 위해 “오빠가 시골 구경시켜 줄게”라며 문막으로 첫 여행을 떠나게 됐다고. 이에 신동엽은 김정민의 첫째 아들의 이름을 물으며 ‘MADE IN MUNMAK(문막)이에요?’이라고 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문막으로 향하던 중 날이 어두워져 ‘내일 아침부터 시골을 보여주자’라고 생각한 김정민은 루미코와 함께 숙소로 향했다. 김정민은 “아무 일 없을 테니까 오늘 여기서 자고 가자”며 아내를 안심시켰다고. 그러나 자신이 체크인을 하는 동안 아내가 자신을 소개시켜 준 박혜경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밝혀 4MC의 흥미를 유발했다.

김정민은 다행히 박혜경이 이야기를 잘 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하며 “손 한 번도 안 잡았다”고 해명을 더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야기를 듣던 성시경은 “진짜 대박이네. 혜경이 누나 나한테는 한 번도 안 해주고! 옛날에 그렇게 친했는데”라며 서운함을 토로하는가 하면 “젠틀하고 순수한 모습으로 신뢰를 완벽하게 쌓았구나”라며 김정민과 아내의 이야기에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젠틀하면서도 불도저 같은 반전 사랑꾼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준 김정민과 아내 루미코의 첫 여행 이야기는 오는 3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