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유튜브 영상 게재
옥상 위 분식 먹방 도전
김밥X쫄면X돈가스에 행복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그룹 AOA의 설현이 분식 먹방에 도전했다.

설현은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을 통해 한 편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설현은 카메라 앞에서 마스크를 벗은 뒤 "오늘 눈화장은 안 했다"고 밝혔다. 그는 괜찮다는 스태프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스케줄이 있어서 회사에 잠깐 왔는데 밥 먹으러 갈 것"이라며 "근데 뭐 먹을지 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메뉴를 고민하던 설현은 스태프와 함께 옥상에서 분식을 먹기로 했다. 이후 분식집에 쫄면, 고구마 치즈 돈가스, 참치 고추 김밥을 주문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사진=유튜브 채널 '눈이 부시게 by 설현'
주문한 음식을 갖고 옥상에 올라온 설현은 환호의 비명을 질렀다. 그는 포장된 음식을 하나씩 꺼내어 테이블 위에 펼쳤다. 그는 "찍먹이냐, 부먹이냐"는 스태프의 물음에 "찍먹"이라고 답했다. 이어 쫄면을 비비던 설현은 "조심히 튀지 않고 밑에 소스가 균일하게"라며 팁을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설현은 고추를 추가한 김밥을 먹던 중 생각지 못한 맵기에 얼굴을 찡그렸다. 그는 "나는 맨날 이 참치 고추 김밥을 먹는다. 그래서 이게 안 매워지면 여름이고, 매우면 겨울인 걸로 안다"고 밝혔다.

또한 "(고추가) 햇빛을 많이 받아야 매워진다더라. 근데 이렇게 매워야 맛있다. 혀를 때려줘야 된다"며 남다른 맛의 철학을 드러냈다.

코에 쫄면이 비쳤다는 스태프의 말에 설현은 "피부가 너무 좋기 때문"이라고 자랑했다. 그는 카메라를 의식하며 쫄면을 먹던 중 "완전 이렇게 예쁜 척할 때마다 못생겼다"고 털어놓았다.

끝으로 설현은 "배부르다며?"라고 묻는 스태프에 "배부르다고 했지, 그만 먹는다고는 안 했다. 이렇게 훌륭하게 자랐다"며 웃었다. 그렇게 설현은 계속 먹방을 이어갔다.

한편 설현은 지난해 AOA 전 멤버 권민아의 괴롭힘 폭로로 인해 방송 활동에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 1월 종영한 tvN 드라마 '낮과 밤' 출연 이후 활동을 쉬었던 그는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 SNS 활동을 재개해 화제를 모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