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사진=KBS 방송화면
'랜선장터'./ 사진=KBS 방송화면


KBS2 '랜선장터'가 여름의 끝자락을 장식할 보약 특산물 대전으로 시청자들의 건강까지 책임졌다.

지난 1일 방송된 '랜선장터'(연출 손자연)에서는 산 넘고 물 건너 찾아온 보약 특산물인 진도 울금과 백령도 비단가리비 판매에 나선 스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정환, 김동현, 현주엽은 비단가리비 판매를 위해 서해 최북단 백령도를 찾았다. 어민의 해산물 선물에 바닷가 '호영 수산'이 열렸고, 현주엽은 가리비를 포함한 해산물 먹방을 선보였다. 이에 현주엽은 안정환을 향해 "너 좋은 프로그램 하고 있었구나"라며 부러움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세 사람은 라이브 커머스 예행 연습을 하며 완판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현주엽은 연습 내내 깐족거리는 안정환에 결국 폭발, "적당히 해라!"라며 살벌한 경고를 날려 찐친의 유쾌한 티키타카를 선보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홍현희는 울금을 연상케 하는 황금빛 착장으로 김동현과 이원일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울금 투어' 가이드로 변신한 홍현희는 울금에 대해 배우고, 먹고, 건강비법까지 챙겨갈 수 있는 투어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홍현희의 리드 하에 '울금 투어'에 나선 홍현희, 김동현, 이원일 세 사람은 첫 번째 코스인 울금 밭에 도착, 난생처음 본 울금 꽃을 들고 이국적인 정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어 울금 족욕과 울금 팩으로 힐링 세러피를 받던 김동현은 홍현희의 입담에 "회원권 10회 끊게 만드는 원장님 같다!"라며 솔직한 후기를 남기며 웃음을 유발했다.

울금 팀과 비단가리비 팀은 특산물을 이용한 쉽고 간편한 레시피로 판매량을 올렸다. 비단가리비 팀의 라이브 커머스에는 현주엽의 아내와 아들이 함께 채팅으로 참여해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현주엽은 끊임없이 나오는 요리에 "우리 집은 여기(가리비 볶음)까지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며 걱정, 진정한 '먹보스'의 면모를 보이며 시청자들에게도 더 주문할 것을 권하는 신박한 판매 방법으로 홍보에 열을 올렸다.

반면, 삶은 돼지고기를 프라이팬에 구워 재코팅한 울금 수육은 농민의 쌍 엄지를 이끌어내며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건강전도사' 김동현의 절절한 호소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며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최선을 다했던 라이브 커머스 결과,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인 안정환, 정호영, 현주엽이 승리를 차지했다. 바다에서 이를 접한 어민은 감사 인사를 전하며 "'랜선장터' 파이팅!"을 외쳐 훈훈함을 더했다.

이처럼 '랜선장터'는 농가뿐만 아니라 어가에도 힘을 보태며 수요일 안방극장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우수한 농·수산물을 소개하고 라이브 커머스로 소비자와 연결해 판매를 도와주는 '착한소비권장' 예능 프로그램 '랜선장터'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