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광고 거절 이유?
"제의 많이 들어오지만…"
다이어트 요요 "16kg 쪄"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이국주가 다이어트 광고를 모두 거절한다고 말했다.

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겉바속촉' 특집으로 박선영, 이국주, 경리, 옥자연이 출연했다.

이국주는 "다이어트 광고를 모두 거절한다는데?"라는 질문에 "통에 들어가는 거, 한방 등 다이어트 광고 제의가 많이 들어온다"라며 "그런데 거절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8kg 빼는 게 힘들다. 그런데 그렇게 뺀 걸 아무도 모른다. 그리고 나서 16kg가 찌는 거다"라며, "다이어트를 세 번 해봤는데 정확하게 8kg 빠지고 16kg 찌기를 반복하는 거다. 가만히 있었으면 더 찌지나 않았을 텐데 괜히 안영미, 김지민 역할 해보겠다고 욕심부렸다. 이제는 지금보다 더 찌지만 말자는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