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지망생→빌런 전문
서울대 미학과 출신
'마인' 불륜녀 열연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마인'으로 2연타 흥행에 성공한 배우 옥자연이 '라디오스타'에 처음으로 출격한다.

1일 밤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반전 매력의 4인 박선영, 이국주, 경리, 옥자연과 함께하는 '겉바속촉' 특집으로 꾸며진다.

서울대 미학과 출신인 옥자연은 2012년 연극 '손님'으로 데뷔, 무대에서 내공을 쌓았다. 이후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귀로 변신해 눈도장을 찍었고, 최근 종영한 '마인'에서는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는 불륜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2연타 흥행에 성공, 대세 배우 반열에 우뚝 섰다.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한 옥자연은 드라마 속 센 이미지와 달리 순둥순둥한 매력과 조곤조곤한 입담을 자랑한다. 먼저 옥자연은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던 학창 시절 비화부터 최고의 명문 대학에 진학한 후 열혈 기자를 꿈꿨던 사연을 공개한다. 특히 옥자연은 중학교에 진학하면서 성적이 올랐다고 털어놓으며, 당시 우등생으로 거듭난 결정적인 계기를 귀띔해 현장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옥자연은 서울대 진학 후 정의로운 일에 관심이 많아 기자를 꿈꿨지만, 우연한 계기로 배우의 꿈을 키우게 된 운명적인 사건을 들려줄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시청자들의 '피꺼솟'을 유발했던 드라마 ‘마인’에서 불륜녀 연기에 몰입하다 얼굴 실핏줄이 터졌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과연 어떤 장면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옥자연은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귀에 씌인 인물을 연기할 때, 카리스마가 아닌 웃음소리를 연구했다고 밝혀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옥자연은 오랜 연구 끝에 완성된 웃음소리를 공개했고, 이에 MC는 물론 게스트들의 반응도 뜨거웠다는 후문이다.

옥자연은 '경이로운 소문'에서 화제를 모았던 배우 김세정과의 엘리베이터 액션신에 대해 "8시간에 걸쳐 촬영했다"며 비하인드를 들려줄 예정이어서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서울대 출신 우등생 옥자연의 빌런 전문 배우 변신 과정은 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