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 제의설 와전
"영국 캠프였다"
유튜브 구독자 34만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천재 이승국이 옥스퍼드 대학 입학 제의설에 대해 해명했다.

9월 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천재 아티스트 특집으로 개그계의 아웃사이더 김수용, 팝 아티스트 낸시 랭, 매운맛 래퍼 퀸 와사비, 크리에이터 천재 이승국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유튜브 구독자 34만여 명을 보유한 천재 이승국은 영화 리뷰 및 실황을 주요 콘텐츠로 삼는 크리에이터다. 특히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을 인터뷰한 영상은 조회수 713만 회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이승국을 둘러싼(?) 옥스퍼드 입학 제의설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승국은 "절대 아니다. 10대 때 옥스퍼드와 상관없는 영국 시골의 학교에서 10개월 동안 장학금을 받고 공부를 한 적은 있다"라며 옥스퍼드 대학 입학 제의설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이승국은 "옥스퍼드는 여행객으로 갔고 받은 것은 거스름돈밖에 없다"라며 센스 있는 대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대한외국인'은 무려 5명의 대한외국인 뉴 페이스를 공개하며 이목을 끌었다.

벨기에 출신의 방송인 줄리안, 신문사 정치, 사회, 외교 안보팀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는 인도의 선저이, '위대한 탄생' 출신 미국의 푸니타, 한국의 산에 빠진 에스토니아의 마리엘, K-POP 커버 댄서에서 솔로 가수가 된 미국의 알렉사 등 총 5명의 외국인을 새로 영입해 한국인 팀의 기선 제압에 나섰다.

천재 이승국의 퀴즈 도전기는 1일 오후 8시 30분 '대한외국인'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