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깨기' 스틸컷./사진제공=LG헬로비전
'도장깨기' 스틸컷./사진제공=LG헬로비전


가수 장윤정을 호흡곤란에 빠뜨릴 정도의 월드클래스 가수가 등장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LG헬로비전 오리지널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이하 ‘도장깨기’) 6회에서는 강원도 철원에서의 두 번째 캠핑이야기가 그려지는 가운데 장윤정이 ‘도장깨기’ 최초로 레슨 거부를 선언했다고 해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거물급 캠핑메이트가 등장해 장윤정, 도경완 부부를 비롯한 도장패밀리를 화들짝 놀라게 만들었다. 바로 성악가들의 꿈의 무대인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콩쿠르’에서 1993년에 남성 동양인 최초로 만점을 받아 우승을 차지한 세계적인 테너 최승원이 나타난 것. 이어 2001년 ‘올해를 빛낸 음악가’로 대통령 표창까지 수상했다는 최승원의 눈부신 이력에 장윤정은 “도대체 여기 왜 나오신 거냐”며 레슨을 거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도경완은 “혹시 ‘도장깨기’를 깨러 오신 거 아니냐. 이건 메시가 축구 가르쳐 달라고 찾아온 격”이라며 합리적 의심을 품어 폭소를 더했다.

한승원은 “장윤정 선배님을 존경한다”고 밝혀 현장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트로트 프로그램을 시청하던 중 김호중 씨가 가진 성악가 특유의 버릇을 고쳐주시는 걸보고 깜짝 놀랐다”며 성악가가 아닌 대중가요를 부르는 가수로서 자신의 가능성을 판단해 달라고 요청했고, 도경완은 “제가 살아보니까 장윤정이 인간 MRI이긴 하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윤정은 최승원의 레슨 요청에 “호흡 곤란이 올 것 같다”며 극심한 부담감을 호소해 폭소를 유발했다고. 특히 최승원의 입에서 ‘장윤정 선배님’이라는 호칭이 나올 때마다 마치 용수철 튀어 오르듯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현장 모두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중가요 마스터 장윤정과 월드클래스 성악가 최승원의 만남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오는 2일 오후 5시,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