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진심 담은 열창에 조세호-황광희 '눈시울'
랄라송 '거위의 꿈' 44점→72점, 도전 극적 성공
인순이, '밤이면 밤마다'→'친구여'…감동 선사
사진제공=채널A '랄라렌드'
사진제공=채널A '랄라렌드'


‘랄라랜드’ 신동엽이 편찮으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인순이의 ‘아버지’를 열창, 조세호, 황광희의 눈시울을 붉혔다.

31일 방송한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에서는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고은아, 황광희와 네 번째 레전드 선생님인 ‘영원한 디바’ 인순이의 보컬 레슨이 펼쳐졌다. 이날 인순이는 국민 히트송이자 ‘힐링곡’인 ‘거위의 꿈’을 랄라송으로 선정, 멤버들에게 가창 비법 레슨을 펼치는가 하면, 히트곡 ‘아버지’, ‘친구여’, ‘이별 연습’, ‘행복’부터 오페라 ‘하바네라’ 공연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등장부터 “예전과 달라진 게 없다, 어쩜 이렇게 그대로시냐”는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낸 인순이는 “어떤 무대이든 나를 부르면 많이 바뀌지 않는 모습으로 나오기 위해 관리를 한다”고 밝혀 존경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인순이의 ‘찐 팬’을 자처한 멤버들은 시작부터 ‘밤이면 밤마다’로 텐션을 예열했다. 특히 이유리는 수업 전 선생님을 찾아가 ‘친구여’의 랩 구간을 배웠다며, 인순이와 즉석에서 합동 무대를 선보여 분위기를 완벽히 띄웠다.

이날 신동엽은 인순이의 슬럼프 얘기에 "원치 않게 깊숙이 어떤 비즈니스에 개입이 됐다. 몇 년 동안 녹화가 끝나고 나가면 부재중 전화가 2, 300통이 와 있었다. 수습해야 할 게 많아 온전히 방송을 못했다. 경제적인 것도 있지만 정신적으로 고통스러웠다”며 자신의 슬럽프를 고백하기도 했다.

이날의 황금 마이크 도전곡은 대국민 힐링송인 ‘거위의 꿈’으로, 가슴을 울리는 인순이의 열창에 멤버 전원의 눈가가 촉촉해졌다. 김정은은 “진통제를 맞아가며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촬영할 때, 동료 배우 문소리-김지영과 함께 울면서 부르던 노래”라고, 황광희는 “아이돌 연습생 시절 뭘 해도 안될 때 꿈을 키우게 만든 노래”라고 옛 추억을 되살렸다. 신동엽은 “청각장애 가족의 입장에서 인순이 선배가 수화로 가사를 표현하는 모습을 보고 너무나 감사했다, 무대를 처음 보던 당시가 우리 가족에게 가장 빛나는 한 순간이었다”며 남다른 고마움을 표현했다.

본격적인 수업 전 멤버들이 ‘거위의 꿈’을 불러본 결과 조세호의 샤우팅 고음이 충격을 부르며, 목표 점수인 70점에 한참 못 미치는 44점을 기록했다. ‘멘붕’에 빠진 인순이는 마음을 가다듬고 보컬 수업에 나선 뒤, “시를 읊는다는 생각으로 불러라”는 조언을 해줬다. 이어 치즈처럼 늘어나는 창법과 수정 구슬처럼 동그랗게 부르는 창법, 로켓처럼 고음을 쏘는 방법 등을 알려줬다. 나아가 멤버별 파트를 적재적소로 교체하는 ‘지략’으로 ‘족보 플레이어’의 점수 높이기에 집중했다.

가사의 감정에 집중해 노래를 부르던 중 김정은은 인순이의 또 다른 명곡인 ‘아버지’를 언급했고, 인순이는 “‘아버지’라는 단어를 뱉는 순간 울컥할 것 같아 가사에서 해당 단어를 빼달라는 조건을 걸었다. 부를 때마다 감정이 달라지는 곡”이라고 떠올렸다. 가슴을 울린 인순이의 즉석 무대에 이어 신동엽 또한 “요즘 많이 편찮으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울컥한다”며 노래를 불렀다. 진심을 담은 열창에 조세호와 황광희의 눈시울이 붉어지며 먹먹한 감정을 선사하기도 했다.

애드리브까지 완벽하게 마스터한 연습이 끝나고 멤버들은 본격적인 ‘랄라송’ 무대에 도전했다. “음악 위에서 이야기하듯이 불러라”는 인순이의 마지막 조언 하에 멤버들은 저마다의 감정을 잘 살린 곡을 선보였고, 결과는 72점으로 대성공이었다. 인순이는 “조세호가 첫 파트에서 과하지 않게 감정을 잘 잡았고 신동엽이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 번째 황금 마이크를 획득하는 감격적인 순간과 함께 한 회가 마무리됐다.

인순이의 가수 인생을 모두 담은 무대와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이야기들이 초가을 밤 차원이 다른 ‘귀 호강’을 선사한 한 회였다.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