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근대5종 국가대표 전웅태가 산다라박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는 '올림픽 스타-태릉 남친 특집'으로 꾸며져 前 체조 국가대표 여홍철, 근대 5종 국가대표 전웅태, 수영 국가대표 이주호, 럭비 국가대표 코퀴야드 안드레 진이 출연했다.

전웅태는 MC들 중 보기 부끄러웠던 사람으로 산다라박을 꼽았다. 학창시절에 가장 좋아했던 그룹이 2NE1(투애니원)었다고 고백한 전웅태는 “실제로 보니까 정말 미인이다. 나중에 사진 한 번 찍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너무 좋다. 금메달 딴 기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숙이 "수고했으니 맛있는 거 사주라"고 하자 산다라박은 "맛있는 고기 사주겠다"고 약속했다. 김숙이 "나도 사주고 싶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2인 이상은 안 된다"며 너스레를 떨자 전웅태는 "카드만 달라"고 요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전웅태는 대한민국 최초로 근대 메달을 땄다. 이에 전웅태는 “저에게는 금메달보다 값진 메달”이라며 케이스에서 메달을 꺼냈고, 김숙은 “처음 본다”며 감탄했다. 동메달을 목에 건 산다라박은 “느낌이 너무 좋다. 또 한 번 제일 잘 나갈 거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근대 5종 종목 가장 힘든 종목을 묻자 전웅태는 “수영이랑 레이저런은 훈련하기가 힘들었다. 펜싱은 내가 선한 사람이라 찌르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그런지 점수가 잘 안나왔다”고 답했다.

이어 전웅태는 “운도 많이 작용한다. 그래서 선수들 사이에서는 운까지 포함해서 근대 5종이 아니라 근대 6종이라고 한다. 그래서 경기 일주일을 앞두고는 벌레도 죽이지 않는다. 개미가 지나가도 ‘지나가세요’라고 말한다”며 이번 올림픽에서 랜덤으로 배정되는 승마의 말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메달을 딴 후 달라진 인기에 대해서도 말했다. 전웅태는 “공항에 배구팀과 같이 들어왔다. 팬들이 없는 줄 알았는데 많은 팬이 왔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사인을 해달라고 해서 해줬다. 그런데 한 팬이 일반적인 가로 종이가 아니라 세로에 받더라. 위에는 손으로 가리고 받아서 몰랐는데 알고 보니 혼인 신고서였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전웅태는 “그 팬이 이후 자신의 어머니에게 ‘어머니 조만간입니다’라고 했다더라”고 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